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새로운 여행문화 제안…제주 '비치클린 줍젠' 프로젝트

등록 2021.10.16 11:0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주도관광협회 23일 김녕해변·우도 일원서
해변가 쓰레기 줍기…도민·여행객 모두에게 선물도

associate_pic

ⓒ제주도관광협회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제주에서 친환경 여행문화를 선도하기 위한 '비치클린 줍젠' 프로젝트가 열린다.

제주도관광협회는 오는 23일 김녕해수욕장 인근과 우도 수중에서 해변·바닷속 쓰레기를 줍는 '비치클린 줍젠'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줍젠은 제주 여행객과 도민이 모두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환경정화 프로젝트다. 도내 기관과 관광 사업체, 마을 어촌계 등 도민과 여행객이 함께 뜻을 모아 친환경을 넘어 필(必)환경 시대의 새로운 상생 여행문화를 제시하고자 마련됐다.

비치클린 활동은 거리두기 정책을 준수해 일시에 집결하는 행사가 아닌 운영시간(오전 10시~오후 5시) 내에 개별적으로 환경정화와 해안 정비를 하는 내용이다.

김녕해변에 운영본부를 마련해 쓰레기봉투와 집게를 제공하고, 김녕어촌계에선 모아둔 쓰레기를 분리 처리할 계획이다.

또 참여자에겐 다양한 제주 관광지 입장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가장 많은 쓰레기를 주운 '환경왕'에게는 특별한 선물도 제공된다.

같은 날 우도에서는 다이빙을 통한 수중 환경정화를 시행한다. 경험 많은 다이버 크루가 참여해 바닷속 쓰레기를 건져 올릴 예정이다.

도관광협회 관계자는 "모집 첫날부터 참가 열기가 뜨겁다"며 "앞으로 도내 관광인들과 함께 건강한 여행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0jeon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