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장동 국감' 18일 행안위·20일 국토위…폭풍전야 경기도청

등록 2021.10.17 10:22:54수정 2021.10.17 11:04: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감장 신관 4층 대회의실…대장동 개발 의혹 집중 공세
일산대교, 기본시리즈, 산하기관 측근 인사 논란 쟁점
자료 4천여건, 지난해보다 1천건 많아…도 공무원 피로감 고조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지는 상황" "지방 사무 감사 중단돼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5. 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국회 국정감사를 앞둔 경기도청 안팎은 폭풍전야, 전운마저 감도는 분위기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직접 국감에 참여하는만큼 과거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격전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에 따라 국감을 대비하는 도청 공무원들의 피로감도 극에 달하고 있다.

17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18일, 국토교통위원회는 20일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를 실시한다.

국정감사장은 경기도청 신관 4층 대회의실에 마련됐다. 코로나19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상임위원들과 도지사 등 관계자 50명 미만 인원만 들어갈 수 있다. 도청 관계 직원들은 출입구 마다 체온계와 손소독제를 설치하고 당일에도 현장 인원을 통제할 계획이다. 일부 직원들은 이날도 출근해 현장 점검 등 국감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지난 13일 기준 집행부로 전달된 국감자료 제출요구 건수는 4065건이다. 이는 지난해 3000건 가량을 1000건 이상 훌쩍 넘어선 '역대급'이다.

이번 경기도 국감에서 야당은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집중 공격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국회 정무위원회, 행정안전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지난 13일 경기도청을 찾아 대장동 관련 국정감사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것에 대해 항의했다. 경기도가 행안위 76건, 정무위 56건, 국토위 82건 등 대장동 관련 요청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국감을 코앞에 둔 지난 14일에는 국민의힘 경기도당에 '이재명 판교 대장동게이트 비리 제보센터'를 열었다. 또 국민의힘 대장동 태스크포스(TF) 소속 박수영 의원을 사보임을 통해 행안위에 배치했다. 박 의원은 경기도 부지사 출신으로, 앞서 정무위에서도 관계자들의 제보를 통해 '50억 약속 클럽' 등의 증언들을 폭로한 바 있다.

도가 일산대교에 대한 공익처분을 단행할 예정인 가운데 그에 대한 적절성 여부에 대한 공방도 예상된다.

이 지사의 역점 사업인 기본소득·기본주택·기본금융 등 기본시리즈, 전 도민 재난기본소득 지급, 지역화폐 등도 쟁점이 될 전망이다.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 등도 산하기관 측근 인사 논란 등도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전국공무원노조 경기지역본부 경기도청지부 관계자들이 2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앞에서 코로나19 대응 최전선 지방정부에 대한 국정감사 중단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09.28.
jtk@newsis.com


2년간 지속되는 코로나19로 생활치료센터 파견에 따른 인력 공백 등 힘겨운 상황을 버티고 있는 도청 공무원들은 '역대급' 국감 대비에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윤석희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지역본부 경기도청지부장은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지는 상황이다. 지방자치 사무는 국감 대상이 아닌데 대선 국면과 맞물려 자료 요구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대장동 특혜의혹 등에 대해 진실을 규명하기보다는 각자의 편에서 정쟁으로 치닫고 있는 것 같아 걱정이다. 그러다보니 어떤 것이 사실인지 흐려지고, 정치적 측면만 부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백승진 경기도통합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도 "국가위임 사무에 대해서는 당연히 감사를 받아야하지만, 지방고유 사무에 대한 감사는 중단돼야 한다"며 "올해는 지사가 대선 후보가 돼서 압박이나 자료 요구가 더 심한 것 같다. 직원들만 죽어가고 점점 더 고생하고 있다. 당일에도 자료 요구가 많아서 전 직원이 대기해야 하기 때문에 업무마비 상황이다"라고 우려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