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 기습 추위 절정…"건강관리 유의"

등록 2021.10.18 0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아침 최저 10~11도 내외, 일교차 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전국 곳곳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지난 17일 오전 제주 한라산 영실 코스 정상 부근 단풍나무잎에 눈꽃의 일종인 상고대가 활짝 펴 시선을 사로 잡고 있다. 상고대는 영하의 온도에서 대기 중에 있는 안개·서리 등의 미세한 물방울이 나무 등의 차가워진 물체와 만나 생기는 것으로 '나무서리'라고도 부른다. 2021.10.17.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월요일인 18일 제주 지역은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맑다가 오후부터 차차 흐려지겠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제주도는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0~11도 내외, 낮 기온은 18~19도로 추위가 이어지겠다.

한라산 등 산지에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얼음이 얼고, 서리가 관측되는 곳도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 모든 해상에서 1.0~2.5m로 약간 높게 일겠다.

19일은 남동쪽으로 이동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전까지 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며 "기온변화에 따른 영향이 없도록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