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국감 출석 이재명에 "말장난으로 위기 모면하려 할 것"

등록 2021.10.18 09:20:47수정 2021.10.18 12:15: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화려한데 진실성 없는 말장난 위기 모면"
"적반하장 막무가내에 우기기 덮어씌우기"
"이재명 청와대 끔찍, 제가 국민과 막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국민의힘 대선 주자 중 한 명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향해 "이번 국감에서 그는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화려하지만 진실성이라곤 찾아보기 어려운 말장난으로 위기를 모면하려고 할 것"이라며 "사기행각"이라고 맹폭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 나선다.

윤 전 총장은 18일 페이스북에 "대장동 게이트 발생 초기부터 그는 말솜씨 하나로 버텨왔다. 그러나 그의 말에는 진실이라곤 찾아볼 수가 없다"며 "적반하장, 오락가락, 막무가내, 유체이탈, 발뺌하기, 논점 회피, 우기기, 덮어씌우기, 황당 궤변. 이것이 그가 자신 있어 하는 '이재명 화술'의 실체"라고 비난했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는 대다수 국민이 '대장동 게이트=이재명 게이트'임을 알고 있는데도, '국힘 게이트'라 우긴다"고 했다. 이어 "자기 당 경쟁 후보는 물론 여당 5선 의원도 이 후보 구속 가능성을 거론하고, 심지어 민주당 지지자조차 이 사건 때문에 선거 지게 생겼다고 걱정한다"며 "전형적인 우기기요, 덮어씌우기"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 지사가 '대장동 특혜 개발 비리' 의혹이 처음 불거졌을 때 "칭찬받을 일" "단군 이래 최대 공익 환수 사업"이라고 했다가 "마귀와의 거래" "일부 오염" 등 말을 추가한 것에 대해서는 "말 바꾸기요, 논점회피"라고 지적했다.

또 "처음에는 대장동 개발이 다 자신이 설계한 것이라고 고백했다. 그래놓고는 나중에 업자에게 천문학적 특혜가 돌아가도록 한 설계 자체가 범죄이고 시민의 재산을 약탈한 것이라는 점이 드러나자, 다 아래 사람들과 민간업자들이 한 일이라고 오리발을 내민다"며 "오락가락이고, 황당무계"라고 말했다.

이어 "측근 중의 측근 유동규가 구속되자 5000명 직원 중 한 명에 불과하다고 우긴다. 자기가 설계한 대장동 개발 사업의 실무 총괄을 맡기고, 선거 캠프에서도 일했으며, 경기관광공사 사장 자리까지 앉힌 사람이 측근이 아니면 누가 측근이라는 말이냐. 발뺌하기다"고도 했다. 또 "심지어 한전 직원이 뇌물 받았다고 대통령이 사퇴하냐고 역정을 낸다. 황당한 궤변"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재명 패밀리의 청와대? 상상만으로도 끔찍하다"며 "대통령부터 시작해서 청와대 대변인까지 얼마나 말인지 막걸리인지 모를 말을 쏟아내며 국민을 속이려 하겠나. 제가 국민과 함께 반드시 막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