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 단체장 평가 하위 20%에 '감점 20%'…현역 `칼바람' 예고

등록 2021.10.18 11:13:53수정 2021.10.18 16:04: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여권 텃밭 광주·전남 공천 최대 변수…현역 물갈이 시동
단체장 PT·여론조사, 지방의원 다면평가, 20%감점 지난 번 보다 강화
전국 광역단체장 1명, 이용섭시장·김영록지사 포함여부 최대 관심,
기초단체장 광주 1명·전남 3명 `감점대상'…공천심사·경선 모두 적용

associate_pic

더불어민주당 로고.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배상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하위 20%에 포함되는 현역에 대한 `감점 페널티'를 골자로 한 현역 단체장에 대한 평가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누가 '감점의 덫'에 포함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역에 대한 `감점 페널티'는 민주당 텃밭인 광주·전남지역에서 공천과정의 최대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되며 현역 물갈이 폭이 주목된다.

 18일 민주당 광주시당과 전남도당에 따르면 최근 중앙당이 마련한 ‘광역·기초단체장 및 광역·기초의원 평가 시행세칙’에 따라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를 구성해 본격적인 평가작업에 나선다.

 중앙당은 광역단체장, 시·도당은 기초단체장 및 지방의원 평가를 한다.

 단체장은 PT와 여론조사, 지방의원은 다면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평가 기준은 단체장은 ▲도덕성과 윤리 역량(17%) ▲리더십 역량(19%) ▲공약 정합성 및 이행 평가(20%) ▲직무활동(31%) ▲자치분권활동(13%)이다.

 지방의원은 ▲도덕성(18%) ▲공약 정합성 및 이행 평가(16%) ▲의정활동(41%) ▲지역활동(25%) 등이다.

 평가 결과  하위 20%에 포함된 단체장 등에 대해서는 공천심사 및 경선에서 본인이 얻은 점수와 득표수에서 20%를 감산한다.

 지난 4년 전 지방선거에서 10% 감점 페널티에서 20%로 상향조정됐다.
 
 광역단체장은 민주당 소속 시·도지사를 상대로 평가를 해 하위 20% 포함여부를 가린다.

 현재 17개 시·도지사 중 민주당 소속이 11명이다. 이 가운데 3연임을 한 2명을 제외하면 페널티는 1명이 받게 된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하위 20%에 포함돼 페널티를 받을지 여부가 최대 관심사가 될 전망이다.

 기초단체장의 경우 지난 지방선거 때는 인구 13만명 이상과 이하로 나눠 하위 20%를 정했으나 이번에는 시도별로  20%를 추린다.

 광주는 5개 기초단체장 중 20%인 1명이 감점 페널티를 받는다.

 전남은 22개 기초단체장 중 3선 제한과 무소속 단체장 등을 제외한 17명 중 하위 20%인 3명이 20% 감점을 받는다.

 감점을 받는 현역 단체장은 공천장을 받기 위해 험난한 길을 가야할 것으로 보인다.

  페널티를 받은 현역이 공천심사와 경선과정에서 각각 20% 감점을 받는 반면 정치신인이나 여성, 장애인 후보가 나설 경우 가점을 받아 최대 30% 이상 차이가 날 수 있기 때문이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지난 지방선거때 하위 20%는 10%감점을 받았는데 이번에는 20%로 더 많은 불이익이 주어진다"면서 "감점을 받은 현역이 경선과정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하지 않으면 공천장을 거머쥐기는 쉽지 않을 것이며 큰 저항감 없이 물갈이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