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검찰, 성남시청 추가 압수수색…직원 이메일 확보(종합)

등록 2021.10.18 11:00:54수정 2021.10.18 12:37: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 15일에 이어 추가 자료 확보차원
정보통신과 대상 직원 이메일 등 확보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종택기자 =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이 지난 1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청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의 특혜 의혹과 관련한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2021.10.15. jtk@newsis.com

[성남·서울=뉴시스] 신정훈 위용성 기자 =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성남시청에 대해 다시 한번 압수수색에 나섰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전 경기 성남시청에 대해 추가 압수수색을 실시 중이다.
 
이날 성남시청 정보통신과를 대상으로 실시한 압수수색은 대장동사업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직원들의 이메일 등을 확보하기 위해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앞서 지난 15일 검사·수사관 20여명을 투입해 성남시청에 대해 11시간 가량 압수수색을 실시한 바 있다. 당시 검찰은 성남시 도시주택국, 교육문화체육국, 문화도시사업단, 정보통신과 등을 상대로 대장동 사업 당시 인·허가 관련 자료, 문화재 사업 관련 협의가 오간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검찰은 자료를 검토한 후 추가 압수수색이 있을 수 있을 것이라고 시 측에 예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의 1차 압수수색 당시 시장실과 비서실이 대상에서 빠졌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는데, 이날 압수수색 역시 정보통신과 1곳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분석을 마친 후 당시 업무와 관련된 직원들을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