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주시장 "충북선 철도 노선변경 건의 수용 불가"

등록 2021.10.18 15:00:14수정 2021.10.18 16:22: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조길형 충주시장 *재판매 및 DB 금지


[충주=뉴시스] 이병찬 기자 = 조길형 충북 충주시장이 충북선 고속화철도 충주 도심 구간 노선 변경을 건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8일 충주시에 따르면 조 시장은 이날 현안업무회의에서 "(노선 변경 건의를 주장하는)단체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것이며 앞으로도 (시의)입장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그는 "정부 안으로 예고된 충북선 철도 건설 노선을 다른 지역으로 변경하도록 국토부에 건의하라고 요구하고 있는데, 주민 간의 갈등은 충주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하면서 "원망과 갈등은 충주시장에게 돌리고, 예전처럼 화합하고 협력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조 시장은 "해당 주민단체는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 내년 선거에서 심판하겠다는 겁박을 이어가고 있다"며 "정치적 압력을 포함한 과도한 요구나 주장은 지역 화합을 저해하고 혼란만 야기하는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충북선 고속화철도 충주도심 노선 변경을 요구하는 칠금·금릉동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지난달 말부터 "비대위는 국토부를 항의방문하고 대안 노선안을 제시하면서 노선변경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국토부와 충주시는 서로 책임을 떠넘기며 방관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비대위는 특히 "충주의 앞날을 막는 노선안에 동의한다는 도장을 찍은 조 시장은 도대체 어느 도시 시장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조 시장이 계속 방관한다면 충주시민은 내년 선거에서 반드시 (그를)심판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단체가 충주 외곽으로 우회하는 대안 노선을 제시하자 금가·동량면 지역 주민들도 "공익이 우선 돼야 하는 철도 건설사업에 소수의 이해 당사자들이 개발이익을 얻고자 지역 갈등을 조장하는 파렴치한 행위를 하고 있다"고 맞서면서 민-민 갈등으로 비화하는 양상이다.

국토부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을 통해 조치원~제천 봉양 129.2㎞ 충북선 철도 중 청주 오송~충주~제천 봉양 구간 78㎞를 1조5000억원을 들여 시속 230㎞로 고속화할 계획이다. 노선을 포함한 최종 기본계획은 내년 중 나올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bc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