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기부-HMM, '수출 중기 상생협력 기념식' 개최

등록 2021.10.19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기부, HMM에 중기 물류 지원에 감사패 수여
강성천 "민관 협업으로 중기 수출 확대 기여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19일 서울 종로구 HMM 본사에서 수출중소기업 상생협력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수출중소기업의 안정적 해상물류 지원을 위해 중기부와 적극 협업해 중소기업 물류 애로 해소에 기여한 HMM의 상생 노력과 공로를 기념하고, 물류전용 수출바우처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기업들의 수출성과 창출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중기부 강성천 차관은 HMM의 상생협력에 대한 공로를 기념하는 감사패 전달과 함께 물류전용 수출바우사업 지원기업 4개사에 바우처 수여식을 진행했다.

그간 중기부와 HMM은 중소기업 물류 애로 해소를 위해 ▲미주 서안 및 동안, 유럽 항로 임시선박 투입 ▲중소기업 전용 선적공간 배정 ▲물류전용 수출바우처사업을 통한 중소기업 장기운송계약 지원 등 다각도로 협력해 왔다.

이를 통해 중기부와 HMM은 지난해 11월부터 이번달 8일까지 총 1600여개사에 1만3310TEU의 중소기업 전용선적 공간을 제공해 물류애로 해소에 기여했다. 지역별로는 미주 서안 1만1460TEU, 미주 동안 993TEU, 유럽 857TEU의 선적을 지원했다.

특히 올해 9월부터 선적 공간 부족과 해상운임 급등에 따른 중소기업 경영애로 경감을 위해 물류전용 수출바우처를 통한 장기운송계약을 새롭게 신설해 지원하고 있다.

장기운송계약은 60여개 기업에 매 회차별 200TEU의 중소기업 전용선적 공간을 제공하고, 올해 연말까지 컨테이너별 고정운임 보장과 함께 기업별로 정부보조금을 최대 1400만원까지 지원한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장기운송계약 지원기업인 씨엠파트너 이병세 대표는 "대다수의 기업들이 배를 구하지 못해 어려운 시기에 중기부와 HMM 덕분에 물류 걱정을 덜었다"며 "앞으로도 기업에 꼭 필요하고 힘이 되는 정책을 펼쳐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 차관은 "21년은 물류대란이라고 할 만큼 물류여건이 좋지 않았음에도 HMM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중소기업들의 수출 활동에 큰 도움이 됐다"며 "향후에도 정부와 민간의 적극적인 협업으로 중소기업의 물류 애로를 해소하고 중소기업 수출 확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