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공급망 위험 줄이려면 협력사 ESG 관리해야"

등록 2021.10.19 07: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대한상공회의소.(사진=대한상공회의소 제공) 2021.4.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글로벌 공급망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서는 공급망 내에 있는 협력업체들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상황을 관리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9일 오전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생산성본부(KPC)와 공동으로 '제6차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을 열고 공급망 ESG 관리 및 대응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대·중소기업 공급망 ESG 관리 협력방안'을 주제로 발표한 오범택 KPC 센터장은 "최근 기업들의 가치사슬(Value Chain) 구조가 복잡해짐에 따라 콩고 코발트광산 아동 착취 등 다수의 ESG 리스크가 공급망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EU를 비롯한 선진국의 규제 및 투자자 동향 또한 기업의 공급망 ESG 관리능력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따른 법률리스크는 기존의 부분적이고 간헐적인 법률리스크와는 전혀 다른 차원으로 기업의 비즈니스 모델과 지속가능성을 위협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오 센터장은 "대다수 글로벌 기업이 이미 공급망에서의 ESG 관리를 실행하고 있고 있는 가운데 국내기업은 아직 관심 차원에 머무르는 경우가 많다"며 "공급망 ESG 관리는 선택사항이 아니라 기업의 리스크 관리를 위한 필수요건"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공급망 ESG 관리를 하려면 우선 협력사의 환경·안전·인권 상황을 점검하고 필요시 개선하는 게 필요하다"며 "특히 엄격한 법제도 및 시스템으로 상대적으로 관리가 용이한 환경·안전보다 법적 보호가 느슨한 야근수당 미지급 등 인권 부분을 신경써서 살펴보고 챙기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윤덕찬 지속가능발전소 대표는 "최근 소위 'ESG 금융'이라고 부르는 '지속가능 금융'은 다양한 형태로 기존 금융을 변화시키고 있다"며 ESG 목표 달성에 따라 금리가 변동되는 지속가능연계대출(SLL)과 지속가능연계채권(SLB)을 소개했다.

윤 대표는 "세계적으로 지속가능연계대출은 지난 1분기 대출 발행액이 97조원에 달하며 전년대비 3배나 성장했고 지속가능연계채권도 발행원칙이 지난해 6월에 나왔을 만큼 늦게 등장했지만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면서 "우리 기업들과 금융기관들도 이를 적극 활용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김재구 명지대 교수는 "ESG 관련 법적 규제가 심화되고 있어 기업 경영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친환경을 고려한 제품 개발과 생산이 필요하고 협력사와의 가치생태계를 구축해 상생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에는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안완기 KPC 회장을 비롯해 이형희 SK SV위원회 위원장, 강재철 LG화학 지속가능경영담당, 오정화 아모레퍼시픽 상무, 이상훈 GS칼텍스 상무, 이현복 현대모비스 상무, 한승아 CJ상무, 윤영창 PWC컨설팅 파트너, 이상명 한양대 교수,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소장 등이 참석했다.

우 상근부회장은 "많은 국내 기업들이 공급망 ESG 관리가 중요하다고 보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는 경우는 많지 않다"면서 "대·중소기업이 협력해 전체 공급망 내 ESG경영 수준을 끌어올리고 이를 거래선 및 매출액을 확대하는 데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은 "국내 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성장하기 위해서는 대·중소기업이 서로 협력해 산업 전반의 ESG경영 수준을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