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김용판, 조폭과 짜고치는 고스톱 폭로…사퇴하라"

등록 2021.10.18 22:31: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고위경찰 출신이 조폭이 쓴 극본 국감장에"
"명백한 정치공작…면책특권 뒤에 숨지말라"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대선후보와 성남 조폭 간 유착설을 제기하며 돈 다발 사진을 공개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일제히 비난을 쏟아냈다.

이날 민주당이 확인한 결과에 따르면 김 의원이 이날 국정감사장에서 이 후보가 조폭으로부터 받은 돈뭉치라며 공개한 사진은 제보자가 과거 페이스북에 광고 용도로 올린 사진으로 드러났다.

이 후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아무리 대선을 앞두고 있다지만 국회의원이 신성한 국정감사 자리에서 조작된 자료를 제시하는 전대미문의 사건을 도저히 그냥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 후보에 대한 끊임없는 조폭 연루설은 모두 다 허위, 공작임이 드러났음에도 이러한 일을 저지른 것은 명백한 정치공작"이라며 "전직 서울경찰청장 출신이 이런 일을 벌인 데 대해 개탄스러울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폭과 연계해 조작한 자료로 국정감사장을 더럽힌 김 의원은 국민 앞에 즉각 사죄하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캠프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도 "짜고치는 고스톱 폭로, 조폭대변인 김용판은 기획폭로극을 멈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2021.10.18.photo@newsis.com

박 의원은 제보자 박씨와 관련, "스스로 밝혔듯, 복잡한 전력의 제보전문가로 보인다"며 "마약 사건의 경우 형량을 줄이기 위해 다양한 거래(플리바기닝)을 해 엉뚱한 사람을 잡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다"고 꼬집었다.

또 "제보 편지를 시점도 냄새가 역력하다. 10월6일"이라며 "국감을 앞두고 서둘러 제보를 기획한 잘 짜인 신파극 하나를 국감장에 냅다 던진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명색이 고위 경찰 출신이라는 국회의원이 조폭이 구치소에서 쓴 허무맹랑한 신파극본을 국감장에 들고왔다는 사실에 아연실색할 따름"이라며 "김 의원은 비루하게 면책특권 뒤에 숨지말고 자신 있다면 정식으로 기자회견을 하고 수사를 받기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은 "조폭 연루설은 기가 막힐 따름"이라며 "해당 사진은 관련 인물의 SNS에 2018년 11월, 자신이 번 돈이라는 설명과 함께 게시됐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김 의원은 2012년 서울경찰청장 재직 당시 국정원 댓글 조작 사건 초기에 '혐의가 없다'며 수사를 잠재웠던 장본인"이라며 "만에 하나 사실 관계가 맞다면 왜 기자회견 등의 방법으로 당당히 밝히지 못하고 면책특권 뒤에 숨는 것인가"라고 따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