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세계시민축제’ 23일 개최…가상세계에서 축제 ‘만끽’

등록 2021.10.19 08:48:54수정 2021.10.19 15:26: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와 부산국제교류재단은 오는 23일 메타버스 게더타운에서 부산시민과 세계인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제16회 부산세계시민축제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16회째를 맞는 ‘부산세계시민축제’는 가상세계인 메타버스 게더타운에 누리마루APEC하우스를 구현해 참가자의 아바타가 가상세계에서 축제를 즐기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축제는 ▲부산세계시민영어말하기(Show&Tell)대회 ▲부산세계시민네트워크 전략 워크숍(비공개 세션) ▲세계시민문화톡톡(TALK! TALK!) ▲유엔 세계식량계획(WFP)과 함께하는 세계식탁 ▲알베르토와 함께하는 세계의 맛 ▲여락이들의 여행토크 ▲세계시민 고민상담소 ▲세계문화 소개 및 각종 이벤트 등으로 구성됐다.

 23일 오후 1시 메타버스(게더타운) ‘콘퍼런스룸’에서 펼치는 개막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주한외국공관장의 축하 메시지를 시작으로 ‘100인의 부산세계시민단’ 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실천 활동을 공유한다. 또 부산국제교류재단 사무총장, 이탈리아 출신 알베르토 몬디, 케냐 출신 방송인 무사가 출연해 축제의 의미와 축제를 즐기는 방법을 전달할 예정이다.

 부산세계시민영어말하기(Show&Tell)대회에서는 ‘지구, 환경,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주제로 예선을 거친 부산 거주 초·중학생 30명이 ‘콘퍼런스룸’에서 영어 말하기 경연을 벌인다. 이 자리에서 본상(금·은·동)과 특별상, 인기상(현장투표)을 선정할 예정이다.

 ‘토크룸’에서는 특별기획으로 ‘유엔 세계식량계획(WFP)과 함께하는 세계식탁’, ‘알베르토와 함께하는 세계의 맛’, ‘유튜버 여락이들의 여행토크’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과 함께하는 세계식탁’에서는 ‘전 세계 식량위기와 한국의 역할’이라는 주제의 강연이 진행되며, ‘알베르토와 함께하는 세계의 맛’에서는 이탈리아인 알베르토와 에스프레소바의 바리스타가 함께 이탈리아 커피문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사전신청한 참가자들에게 모카포트를 증정한다.

 또 ‘여락이들의 여행토크’ 프로그램에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 19) 시대의 세계여행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다.

 외국인 주민들의 고민을 풀어주는 고민상담소도 운영한다. 노무·법률·체류·범죄(성폭력·전화금융사기·폭력·사기 등) 등 생활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분에 대해 상담받을 수 있다. 상담소는 7개 언어(한·영·중·베·인니·러·우즈베크)로 운영된다.

 ‘클래스룸’에서는 영국 출신 로라 맥러키의 ‘한국에서의 에티켓과 관광팁’, 93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영알남의 ‘영어권 문화 이야기’, 인도네시아 출신 율리아의 ‘세계 4번째 인구국가 인도네시아’, 케냐 출신 나타샤의 ‘아프리카의 자연과 함께 공존하는 나라, 케냐’ 등 세계시민문화톡톡(TALK! TALK!)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사전신청한 참가자들에게 경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게더타운 메인광장에는 세계문화존이 운영된다. 세계 요리 및 공연 프로그램(인도 요가, 인도네시아 전통공연 등)이 마련돼, 시민들이 다양한 세계문화를 관람하고 체험할 수 있다.

 이외에도 개막식 사전 참가신청 이벤트를 비롯한 플로깅(보물찾기)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프로그램별 세부일정 및 이벤트 참여는 축제 누리집 및 부산국제교류재단 누리소통망(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부산세계시민축제는 가상세계인 메타버스에 오프라인 장소를 생생하게 구현함으로써, 공간적 제약을 극복하고 실시간 쌍방소통이 가능한 축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외국인 주민과 부산시민들께서 관심을 갖고 참여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