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물맛이 이상하다"...사무실 생수 마신 직원 2명 호흡곤란으로 쓰러져

등록 2021.10.19 13:57:14수정 2021.10.19 14:08: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남녀 2명...男 직원은 의식회복 못하고 중태
경찰 수사 착수…"생수병 국과수 감정 의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남녀 직원 2명이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있는 한 업체 사무실에서 생수를 마시고 쓰러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이들은 전날 오후 2시께 사무실 책상 위에 놓여있던 생수를 마시고 "물맛이 이상하다"는 말을 한 뒤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여성 직원과 남성 직원은 호흡 곤란을 호소하며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남성 직원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중환자실에 입원한 상태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들의 의식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이 마신 생수병을 국과수로 보내 약물 감정을 의뢰했으며 같은 회사 직원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