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디테일로 승부'…이재명, 국정감사 2연승 노린다

등록 2021.10.20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토위 경기도 국감…이재명·민주 vs 국힘 2차전
이재명 측 "디테일한 부분을 염두에 두고 준비"
"부동산에 해박한 '준비된 대통령' 알릴 기회"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0일 '대장동 국정감사' 2라운드를 치른다.

지난 18일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서 판정승을 거둔 이 후보가 '싹쓸이승'으로 국감을 마칠지, 혹은 야당이 1라운드의 실책을 딛고 '한방'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수원 경기도청에서 경기도를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대장동 개발 사업이 국토위 소관 분야인 만큼 이날 질의에선 보다 심도있는 공방이 오갈 것으로 보이나, 야당의 설욕이 가능할 지는 미지수다.

1차전에서 여유를 보이며 완승했던 이 후보는 국토위 국감에서도 야당의 의혹제기를 조목조목 반박하며 자신에게 얽힌 대장동 의혹을 털어내겠다는 계획이다. 부동산 불로소득 환수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는 것도 준비하고 있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뉴시스에 "디테일한 부분을 염두에 두고 준비하고 있다"며 "오히려 이 후보가 얼마나 부동산 문제에 대해 해박한 준비된 대통령 후보인지 알릴 기회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국토교통위원장은 국민의힘 이헌승 의원이지만, 지방 국감 성격상 2개 반으로 나눠서 국감을 진행하게 된다.

경기도 국감을 맡은 감사 2반은 감사반장인 민주당 조응천 의원을 비롯해 강준현·김윤덕·문정복·박상혁·문진석·소병훈·천준호·진성준 의원 등 민주당이 9명, 국민의힘은 김은혜·김희국·박성민·송석준·이종배 의원 등 5명,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비교섭단체 몫 1명으로 구성돼있다.

야당에선 대장동이 지역구인 김은혜 의원(경기 성남분당갑)의 활약에 기대를 거는 모양새다. 정의당 대선주자로 노련한 심상정 의원의 '송곳 질의'에도 관심이 쏠린다.

앞서 국감과 마찬가지로 '여대야소' 구도인 데다가 이 후보를 몰아세울 결정적 카드를 준비하기엔 자료도, 증인도 부족한 탓이다.

지난 18일 열린 행안위 국감의 경우 민주당 소속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은 편파적 의사진행이라는 야당의 반발에도 아랑곳 없이 이 후보의 발언 시간을 충분히 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여당의 지원사격 속에 이 후보도 "돈을 받은 자=범인, 장물 나눈 자=도둑"이라는 손팻말을 시작으로 거침없이 하고 싶은 말을 다 하는 원맨쇼에 가까운 답변으로 야당의 공세를 무위로 돌린 바 있다.

여기에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이 후보가 조폭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조폭 유착' 의혹을 제기한 것이 진위논란에 휘말려 되치기를 당하며 야당이 체면을 구겼다는 평가가 이어졌다. 이 후보도 질의 내내 조소를 감추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