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남농기원 "파프리카 경쟁력 강화는 착과수 조절부터"

등록 2021.10.20 10:24: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0월 하순 지금이 12월 수확량 결정 착과수 조절 적기
착과수 1~2개만 줄여도 고랭지 여름재배와 생산시기 중복 피해

associate_pic

[진주=뉴시스] 파프리카. *재판매 및 DB 금지


[진주=뉴시스] 정경규 기자 = 경남도농업기술원은 경남의 파프리카가 본격적으로 출하되기 시작하는 12월의 생산량을 조절하기 위해 적절한 적과가 필요하다고 20일 밝혔다.
 
도 농기원에 따르면 경남을 비롯한 일부 남부지역의 파프리카 재배 농가들은 고랭지 여름재배와의 중복 생산으로 인한 물량 급증을 방지하기 위해 재배시기를 앞당겨 생산시기를 조절하며 가격하락에 대비하고 있다.

하지만, 재배시기를 너무 앞당기면 생육초기 고온기의 악조건과 각종 바이러스를 비롯한 병해충을 극복하는데 어려움이 많아 8월 중순에 정식하는 것이 작물생육을 감안해 가장 유리할 것으로 판단된다.

8월 중순에 정식한 파프리카는 10월 중·하순이면 착과가 완료되고 11월 중순에 수확이 시작되는데, 10월 하순인 지금이 12월 수확물량을 결정할 수 있는 착과수 조절 적기이다.

경남도농기원이 제안하는 최적의 착과량은 보통 1그룹에 주당 5~6개이지만, 작물초세를 감안해 결정하는 것이 좋다. 1그룹 수확기에는 2그룹이 착과되는데, 12월엔 광량이 갈수록 감소하기 때문에 착과에 불리하다.

하지만 착과수를 1~2개만 줄여도 2그룹 착과가 11월부터 시작해 빨라져 1~2월 생산량을 높여 고랭지 여름재배와의 생산시기 중복을 피할 수 있다.

적과를 할 때는 가능한 비상품과 위주로 실시하고, 착과된 과실이 모두 상품과라면 크기가 가장 작은 과실부터 순서대로 적과하면 된다.
 
정재민 경남농업기술원장은“경남의 농산물 수출효자로 역할을 해온 파프리카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우수한 품종 개발과 지역 특성에 맞는 맞춤형 기술 개발에 더욱 힘을 쏟을 것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