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준표 “이재명, 도둑이 매 든 꼴"…최재형과 대구방문

등록 2021.10.20 11:27:35수정 2021.10.20 11:3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거악의 몸통이 여당 후보…나라의 불행"
"문재인 대통령에 엄중 경고, 특검 받아들이라"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함께 20일 오전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대장동 비리에 대한 특검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0.20. jco@newsis.com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오전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권을 강타하고 있는 대장동 비리를 ‘이재명게이트’로 규정하며 특검수사를 촉구했다.

홍 의원은 “대장동 비리 의혹이 온 나라를 뒤흔들고 있다”며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국회 국정감사장에 나와 온갖 말장난과 덮어씌우기로 진실규명을 바라는 국민여러분을 기만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종일관 궤변으로 꼬리 자르기를 시도하고 야당에 책임을 전가하는 후안무치를 보여줬다. 대장동 설계자는 자신이라면서 몸통은 국민의힘이라는 궤변을 늘어놓았다”며 “한마디로 도둑이 매를 든 꼴이고 적반하장”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재명은 부인하지만 대장동비리가 이재명게이트라는 것은 천하가 다 아는 사실”이라며 “이런 거악의 몸통이 여당의 후보가 된 것은 나라의 불행이고 민주주의의 위기”라고 개탄했다.

특히 “검찰과 경찰의 수사 태도 또한 눈뜨고는 도저히 볼 수 없는 지경“이라며 ”여당 국회의원과 내각 검찰과 경찰 공무원이 한통속으로 영합해 대장동 범죄카르텔을 철벽 옹위하고 있다. 이런 판국에 청와대의 엄정 수사 지시가 무슨 소용이 있나“라고 반문했다.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함께 20일 오전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대장동 비리에 대한 특검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0.20. jco@newsis.com


홍 의원은 “오늘 비장한 심정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엄중 경고한다”며 “지금과 같은 검경 수사로는 이 사건의 실체적 접근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진실 규명을 위해서는 특별검사를 받아들이는 것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나는 집권하는 즉시 대장동 비리 등 거악과의 전쟁을 선포할 것”이라며 “특별검사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원전비리, 울산시장 선거부정, 북한 김정은에게 넘겨준 USB 의혹 등도 엄중 척결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홍 의원의 특검 촉구 기자회견에는 홍 의원 지지를 선언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함께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최 전 감사원장은 별도의 입장문을 내고 "검찰은 이재명 경기지사를 즉각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하고 모든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