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노총 총파업, 대구 학교 50곳 급식 차질

등록 2021.10.20 12:35:15수정 2021.10.20 13:4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체 교육공무직 8080명 중 644명 파업 참여
빵과 우유로 급식 대체…유치원은 도시락 지참
돌봄교사 파업 참여에 교직원 대체 투입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지연 기자 = 대구 중구 삼덕초등학교 1~2학년생들이 20일 오전 급식실에서 밥 대신 빵과 우유를 먹고 있다. 2021.10.20. ljy@newsis.com


[대구=뉴시스] 박준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0일 총파업에 돌입함에 따라 대구지역 50개 학교가 급식 차질을 빚었다.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대구지역 전체 교육공무직 8080명 중 644명(7.9%)이 파업에 참가했다.

대구지역 전체 급식 학교 482개교 중 50개교(유치원 1곳, 초등 27개교, 중등 13개교, 고등 9개교)가 급식을 중단했다.

급식이 이뤄지지 않는 50개교 중 49개교는 빵과 우유 등으로 급식을 대체했다. 유치원 1곳은 원생들이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했다.

대구지역 초등학교 3개교의 돌봄교사 4명도 이날 파업에 참여했다. 이에 각 학교는 교직원이 돌범에 참여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파업에 따른 피해 최소화를 위해 사전에 학교(기관)에 파업 내용을 안내했다"며 "이를 통해 인력공백에 따른 운영 방안 수립, 학부모  사전 안내를 했으며 급식을 실시하지 않은 50개교는 대체급식을 제공하고 파업으로 인한 인력 공백은 교직원을 대체 투입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지연 기자 = 20일 오전 대구 중구의 삼덕초등학교 급식실에 빵과 우유가 놓여져 있다. 이날 교육공무직 노조는 민주노총 총파업에 참가해 급식에 차질이 빚어졌다. 2021.10.20. ljy@newsis.com


한편 민주노총은 이날 서울과 전국 13곳에서 동시다발 방식의 파업대회를 개최했다.

민주노총이 총파업 명분으로 내세우는 사항은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비정규직 철폐 ▲모든 노동자의 노조활동 권리 쟁취 ▲돌봄·의료·교육·주택·교통 공공성 쟁취 ▲산업 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쟁취 등이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대규모 총파업을 통해 노동 이슈를 전면에 부각하는 게 민주노총의 목표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