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시스Pic] 급식·돌봄 교육공무직 총파업, 일부 학교 급식 대신 빵·우유 배식

등록 2021.10.20 13:22: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지연 기자 = 20일 오전 대구 중구의 삼덕초등학교 급식실에 빵과 우유가 놓여져 있다. 이날 교육공무직 노조는 민주노총 총파업에 참가해 급식에 차질이 빚어졌다. 2021.10.20. ljy@newsis.com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전체 유치원, 초·중학교, 특수학교 약 1만4800곳 중 6000여 곳의 급식·돌봄 교육공무직 노동자들이 20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주최하는 총파업에 참가해 일부 학교가 급식 차질을 빚었다.

이날 전국의 일부 학교에서는 급식 대신 빵과 우유가 배식됐다.

공공운수노동조합 교육공무직본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전국여성노동조합이 교섭창구 단일화를 위해 뭉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에 따르면 이날 전체 10만명의 교육공무직 중 40%인 4만명이 총파업에 참가한다.

공공운수노동조합 교육공무직본부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소속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조합원 1만여 명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도심에서 열리는 서울 민주노총 총파업대회에 참가한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총파업에 돌입한 20일 세종시 한 초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점심으로 빵과 음료를 급식받고 있다. 이날 급식 조리사, 돌봄 전담사 등 학교 비정규직 노조는 총파업에 참여했다. 2021.10.20. ppkjm@newsis.com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총파업에 돌입한 20일 세종시 한 초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점심으로 빵과 음료를 급식받고 있다. 이날 급식 조리사, 돌봄 전담사 등 학교 비정규직 노조는 총파업에 참여했다. 2021.10.20. ppkjm@newsis.com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부산지부,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부산지부 등으로 구성된 '부산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파업에 돌입한 20일 부산의 한 초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빵, 음료, 바나나 등 대체 급식을 먹고 있다. 이날 부산 초·중·고교 663곳 중 59곳이 대체 급식을 제공했다. 2021.10.20. yulnetphoto@newsis.com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지연 기자 = 대구 중구 삼덕초등학교 1~2학년생들이 20일 오전 급식실에서 밥 대신 빵과 우유를 먹고 있다. 이날 교육공무직 노조는 민주노총 총파업에 참가해 급식에 차질이 빚어졌다. 2021.10.20. ljy@newsis.com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부산지부,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부산지부 등으로 구성된 '부산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파업에 돌입한 20일 부산의 한 초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빵, 음료, 바나나 등 대체 급식을 먹고 있다. 이날 부산 초·중·고교 663곳 중 59곳이 대체 급식을 제공했다. 2021.10.20. yulnetphoto@newsis.com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부산지부,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부산지부 등으로 구성된 '부산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파업에 돌입한 20일 부산의 한 초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빵, 음료, 바나나 등 대체 급식을 먹고 있다. 이날 부산 초·중·고교 663곳 중 59곳이 대체 급식을 제공했다. 2021.10.20. yulnet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총파업에 돌입한 20일 세종시 한 초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점심으로 빵과 음료를 먹고 있다. 이날 급식 조리사, 돌봄 전담사 등 학교 비정규직 노조는 총파업에 참여했다. 2021.10.20. ppkjm@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