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찰, 민주노총 불법집회 수사본부 편성..."주최자 등 출석요구"

등록 2021.10.20 16:59:01수정 2021.10.20 17:21: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경찰청 수사부장 중심 67명 전담팀 구성
"주최자 등 출석요구…신속하고 엄정히 수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의 대규모 총파업 집회가 열린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역사거리에서 참가자들이 대형현수막을 펼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1.10.20.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 경찰이 20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대규모 총파업 집회와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서대문역 등 도심권 일대에서 대규모 불법집회를 강행한 집회 주최자 및 주요 참가자들에 대해 수사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67명 규모의 '10·20 불법시위 수사본부'를 편성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서울 서대문역 일대에서 열린 민주노총 집회는 경찰과 서울시의 집회금지 통고에도 불구하고 이뤄진 불법집회로 보고 있다.

경찰은 "주최자 등에 대해 금일 출석요구할 예정이다"면서 "주최자는 물론 불법행위에 책임있는 자들에 대해 예외 없이 집시법 위반, 일반교통방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신속하고 엄정히 수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등 전국 14개 지역에서 총파업 집회를 예고했고, 서울 지역에서는 오후 1시30분께부터 서대문 일대에서 3시간여 동안 집회를 진행했다.

경찰은 이른 아침부터 집회가 예상되는 서울 광화문 일대에 차벽과 펜스를 설치하고 도심 검문소 등을 운영했으나, 민주노총은 이를 피해 서대문역 일대에서 집회를 개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