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새우가 고래 삼켰다'…쌍용차 품은 에디슨모터스는?

등록 2021.10.20 18:19:33수정 2021.10.20 19:04: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전기버스전문기업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자동차를 품에 안게 됐다.

서울회생법원은 20일 쌍용차의 우선협상대상자에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마지막까지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과 우선협상대상자 자리를 두고 경쟁을 벌인 이엘비엔티 컨소시엄은 자금조달 증빙 부족으로 평가에서 제외됐다.

2파전으로 진행된 이번 입찰에서 이엘비앤티는 법정관리 전 쌍용차의 유력 인수후보였던 HAAH오토모티브의 창업주가 세운 '카디널 원 모터스', 사모펀드 운용사 '파빌리온PE'와 손잡고 5000억원대 초반을 써냈다.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은 2000억원대 후반의 인수가를 써냈다가 추후 입찰가를 3000억원대로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에디슨모터스와 쌍용차는 이달 중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정밀실사를 진행한 뒤 다음달께 정식 투자계약을 맺을 예정이다. 연내 매각절차를 마무리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에디슨모터스는 전기버스 등 전기차를 생산하는 회사다. 지난해 매출 898억원, 영업이익 28억원을 올렸다. 한국화이바의 친환경차량사업부가 전신이며, 수원여객 등 운수회사에 전기버스를 납품해왔다.

회사 규모가 인수대상인 쌍용차에 비해 매우 작지만 에디슨모터스는 강성부 펀드로 알려진 'KCGI' 등 재무적 투자자를 영입, 자금력을 확보했다.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에는 전기버스 전문기업 에디슨모터스와 쎄미시스코, 행동주의 사모펀드(PEF) 운용사 KCGI, 키스톤PE가 참여하고 있다. 쌍용차의 인수 및 운영 주체는 에디슨모터스·쎄미시스코·TG투자가 맡고, 키스톤PE와 KCGI는 재무적 투자자로는 참여한다.

에디슨모터스는 인수 후 쌍용차의 생산을 전기차 15만대 등 연간 30만대 수준으로 높며 3~5년 내 흑자 전환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에디슨모터스의 '3세대 Smart BMS를 적용한 배터리팩'과 'MSO Coil Motor' 기술 등을 활용해 1회 충전 주행 거리가 450~800㎞되는 전기차를 생산하겠다는 구상이다.

에디슨모터스 강영권 대표는 지난 8월 언론 간담회에서 "쌍용차를 인수해 구조조정으로 흑자를 내겠다는 생각은 아니다"라며 "쌍용차의 간판으로 연간 600만~1000만대를 판매해 테슬라·폭스바겐·토요타 등과 어깨 나란히 할 수 있는 회사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대표는 "쌍용차의 생산 케파는 28만대 정도지만 실제로 15만대 가량을 판매했고, 이제는 10만대 아래로 내려갔다"며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판매를 늘려 연산 30만대 이상 판매할 수 있게 되면 엄청난 보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