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감 마친 이재명 "국민들, 제 의견 합리적이고 청렴했음을 인정"

등록 2021.10.20 20:53: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민의 집단지성 놀라워…진실 편 서주셔 감사"
"국힘, 100% 공공 환수 질타한 만큼 LCT 밝혀라"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경지지사가 20일 경기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정감사를 마치고 "다행히 국민들께서도 국민의힘이 범죄자 도둑이고, 저의 의견이 타당하고 합리적이며, 이재명은 청렴했음을 인정해 주시는 것 같다"고 소회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 국토위의 경기도 국감을 마친 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전하며 "여전히 보수 언론이 일방적으로 국민의힘을 편들고 있지만 우리 국민의 집단지성은 놀랍도록 합리적이었다. 진실의 편에 서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국정감사에 나서지 말라는 만류도 있었지만 경기도지사로서 책임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그래서 국감에 출석해 대장동 개발의 본질과 진실에 대해 소상하게 답변 드렸다"고 운을 뗐다.

이어 "국민의힘 측 일방적인 주장, 허위 사실에 기초한 무차별 의혹 제기가 있었지만 '돈 받은 자가 범인'이고, 민간이 독식할 뻔한 개발이익 중 5503억원을 이재명이 시민의 몫으로 환수했다는 진실이 명확해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토건세력 특혜폭탄 설계자'는 국민의힘 전신 정권과 관계자들임이 분명히 드러났다"며 "화천대유의 막대한 이익금이 고문료로, 말도 안 되는 퇴직금으로 돌아간 곳은 하나같이 국민의힘 관련 인사들이었다"고 언급했다.

국토위 야당 간사 송석준 의원이 국감장에 양의 탈을 쓴 불독 인형을 들고 나온 데 대해선 "그 모습을 보며 애처로운 생각마저 들었다"며 "당시 공공개발을 막았던 국민의힘이 이제 와서 왜 개발이익을 100% 환수하지 않았느냐고 따지는 모습이 마치 스스로 '양두구육'의 모습을 자백하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민간이 이익을 볼 수 있도록 설계한 자가 범인이라면 국민의힘이 만든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바로 범인이자, 도둑이고 공범"이라며 "과거 선배 의원들이 한 일이니까 나는 모른다고 할 것이 아니라, 지금이라도 국민의힘이 과거에 공공 환수를 하지 못하도록 막은 것을 국민께 사과하는 게 도리"라고 꼬집었다.

또 "제게 들이댔던 날 선 비난과 비판의 10분의 1만이라도 자신들에게 돌려 본다면 마땅히 사과와 사죄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며 "국민의힘 의원님들께 요청한다. 100% 공공 환수를 못 한 것이 문제라고 한목소리로 질타하신 만큼 부산 엘시티 문제도 낱낱이 밝혀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의 반대가 있었지만 보다 더 완벽하고 완전하게 개발이익을 공공으로 환수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또한 관리 책임자로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것에 대해서도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