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윤석열 '전두환 옹호' "상처받은 분들에 사과 표명해야"

등록 2021.10.20 22:19: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李 "진심 아닌 표현상 문제…사과하는 게 논란 종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9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 월드에서 열린 세계한상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2021.10.1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0일 당내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와 관련, "빠르게 논란을 정리하려면 본인의 정확한 입장 표명, 특히 이런 발언에 상처받은 분들에 대한 사과 표명도 있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이기상의 뉴스공감'에서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발언 같은 경우 논란이 상당히 뜨겁다'는 진행자 물음에 "저는 사실 5·18이나 12·12(쿠데타) 이런 것들을 제외한 나머지는 괜찮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게 진심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면서도 이같이 답했다.

그는 "왜냐하면 5·18과 12·12 아니어도 삼청교육대라든지 여러 가지 역사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을 만한 일들을 5공 때 했는데 그런 것들을 윤 후보가 설마 옹호할까"라며 "다만 표현하는 과정에서 그런 논리 관계가 틀린 이야기를 하다 보니까 지탄받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발언 하나하나가 얼마나 파급효과가 있는지 그리고 정확하지 않은 표현 하나가 얼마나 본인에게 큰 해가 되는지를 깨달아야 할 것 같다"며 "그런데 아직까지는 그게 부족했다. 저거는 명백한 실언"라고 봤다.

또 "특히 (윤 후보는) 학창시절 전두환 전 대통령 모의재판에서 사형을 구형했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여서 지금까지 보수진영에서 다소 안 좋은 모습을 보였던 정치인들과 다르게 새로운 시각으로 호남 문제에 대해서 본인 의사가 표현될 거라고 기대했다"며 "그 기대가 오히려 정반대의 형태로 나타나니까 실망이 있는 분들이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 전 대통령을 옹호하기 위해 이런 발언을 했다기보다는 표현 기술상의 문제가 컸다고 본다"며 "사과에 인색할 필요가 없는 문제라고 본다. 윤 후보가 진심이 아니었다고 한다면, 표현상 실수에 대해 겸허하게 사과하는 것이 깔끔하게 논란을 종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전날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우리가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발언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