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벤츠가 1500만원"…체납 압류차량 28대 공매 나온다

등록 2021.10.21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토마트 홈페이지 통해 공매
내달 23일부터 29일까지 입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가 지난 6월 시·구 합동 단속에서 견인한 상습 체납자의 압류차량 28대를 공매한다. 사진은 공매 대상 치량. 2021.10.21 (사진 = 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가 지난 6월 시·구 합동 단속에서 견인한 상습 체납자의 압류차량 28대를 공매한다고 21일 밝혔다.

매각예정가는 2021년식 레이 차량 1200만원, 2016년식 벤츠 차량이 1500만원, 2008년식 SM3 차량이 50만원 등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 공매대상 차량 체납자는 28명이다. 이들이 체납하고 있는 체납건수는 자동차세 등 총 655건, 체납액은 18억6400만원이다.

공매대상 차량 체납자 중에서는 건설 관련 법인이 2014년 법인지방소득세 등 47건, 2억9800만원을 납부하지 않아 가장 많은 금액을 체납 중이다. 가장 많은 금액을 체납한 개인은 2004년 주민세종합소득세 등 12건, 2억8700만원을 체납 중이다.

자동차 공매는 ㈜오토마트 홈페이지를 통해서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한다. 공고일인 지난 19일부터 일반인에게 공개됐다. 입찰기간은 다음달 23일부터 29일까지다.

구매하고자 하는 자동차 상태는 해당 차량이 보관돼 있는 인천보관소를 방문하면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와 25개 자치구는 매년 수시로 압류된 자동차를 공매하고 있다.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총 2401대를 매각해 22억8100만원의 체납세금을 징수했다. 2021년도에도 8월말까지 총 292대를 매각해 2억9400만원을 징수했다.

이병욱 서울시 38세금징수과장은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 등 생계형 체납자 소유 차량은 번호판영치, 견인, 공매를 유예하고 있다"며 "그러나 세금납부 여력이 충분히 있음에도 세금 납부를 회피하고 있는 비양심 체납자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자동차 인도명령, 강제견인, 공매 등을 강력하게 실시하고 이들의 숨겨둔 재산을 끝까지 추적하고 반드시 징수해 조세 정의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