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적수 만났다'…윤석열·유승민, 홍준표·원희룡 맞수토론

등록 2021.10.22 06:30:00수정 2021.10.22 08:4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후5시30분께 40분씩 '일대일 토론' 진행
尹 '전두환 망언', 부인 계좌 등 '포화' 예상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이 20일 오후 대구MBC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준표,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후보. lmy@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 4명이 22일 '일대일' 맞수토론을 벌인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 홍준표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각각 맞대결에 나선다.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맞수토론은 이날 오후 5시30분께 YTN 사옥에서 진행된다. 네 후보는 1·2부에서 각자 얼굴을 맞대고 40분간 자유롭게 발언을 진행한다.

토론회에선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논란이 주요 공방 소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했으나, 광주 지역 단체와 국민의힘 국회 국방위 소속 의원들까지 해당 발언을 지적하며 여파가 커지고 있다. 경쟁 주자들은 후보 사퇴까지도 주장하고 있다.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도이치모터스 주식거래 계좌 공개와 관련해서도 공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 측은 "윤 후보가 전날 공개한 김씨의 도이치모터스 주식거래 내역은 총 62쪽 중 38~60쪽 부분만 발췌했고, 상당 부분을 임의로 삭제해 수정한 것"이라며 "공개된 계좌 거래 내역은 누가 봐도 수상하고 오히려 국민적 의혹을 더욱 증폭시킬 뿐"이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한편 마지막 맞수토론인 3차 토론은 오는 29일 열린다. '윤석열·원희룡, '홍준표·유승민' 구도로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