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야, 누리호 발사에 축하..."투자와 지원 아끼지 않을 것"

등록 2021.10.21 21:48:02수정 2021.10.21 23:05: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목표 고도 700km 도달했으니 궤도 올리는건 실패
"그간 노력해준 분들께 감사와 축하의 인사 드린다"

associate_pic

[고흥=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발사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우주를 향해 비행하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 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2021.10.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여야는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에 대해 한목소리로 축하의 뜻을 전하며 "더 큰 도약을 위해 전진해 달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누리호 발사 직후 "우리 기술로 만들어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우주로 첫걸음을 내딛었다"며 "누리호의 성공적인 시험발사를 국민과 함께 축하한다"고 했다.

김진욱 민주당 대변인은 "더욱 의미가 큰 점은 우리 힘만으로 이룬 성과라는 점"이라며 "누리호는 1.5톤급 실용위성으로 설계부터 제작, 발사까지 모두 순수 국내 기술로 이루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로써 대한민국은 세계 7번째 실용급 위성 발사국으로 성큼 다가섰다"며 "대한민국이 우주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또 누리호 시험발사 성공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께 큰 위로와 희망을 안겨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 대변인은 "누리호의 성공적인 발사를 위해 그간 최선의 노력을 다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와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며 "여러분이 우주시대의 주역입니다. 여러분의 노고로 우주시대와 우주산업의 꿈과 도전이 시작됐다"고 했다.

그는 "오늘의 시험 발사 성공을 내년 5월 2차 발사 성공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남은 기간 준비를 잘 해주시길 당부 드린다"며 "민주당은 항공우주 산업을 미래의 혁신 성장 동력으로 키워나가기 위해 전폭적인 지원으로 뒷받침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약속했다.

국민의힘도 "비록 위성궤도 안착에는 실패했다지만, 누리호 발사는 오로지 우리 기술로 이뤄낸 소중한 결과물이자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국민에게는 희망을 전해준 선물과도 같은 도전"이라고 높게 평가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발사 순간부터 손에 땀을 쥐며 간절한 마음으로 온 국민이 하나 된 시간이었고 1분 1초가 감동의 순간이었고, 말 그대로 가슴 벅찬 시간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오랫동안 너무나도 많은 땀과 눈물을 흘리며 헌신했을 과학기술인들께 온 국민들의 마음을 모아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전한다"며 "결코 낙담하거나 좌절하지 말고 더 큰 도약을 향해 전진하시기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언젠가부터 과학자를 꿈꾸는 아이들이 줄어들고 있다"며 "오늘 누리호 발사가 많은 아이들에게 과학자의 꿈을 다시금 심어주고, 또 어른들은 그 꿈을 이룰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주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associate_pic

[고흥=뉴시스] = 21일 전남 고흥군 동일면 봉남등대에서 시민들이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발사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의 비행을 휴대전화로 촬영하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 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사진=독자제공). 2021.10.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마지막으로 "국민의힘은 오늘을 발판으로 삼아, 대한민국이 우주 기술분야에서 더 큰 도약을 할 수 있도록 법적, 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도 "누리호는 설계, 제작, 시험, 발사 운용 등 모든 과정을 국내 기술로 진행하고 발사체 핵심기술을 확보하였기에 30여 년간 쌓아온 한국 우주항공 기술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다"며 "비록 미완의 성공이지만 적은 인력으로 성공적인 땀의 결실을 이뤄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연구진을 비롯한 우주항공 관련 과학기술노동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오 대변인은 "타국에 비교해봤을 때 소수의 인력이 이뤄낸 값진 성과"라며 "이들의 노고를 기리며 대한민국 과학기술이 더이상 일당백 정신에 기대지 않을 수 있도록 정의당도 향후 항공우주기술 투자와 기초과학기술인 양성에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안전한 발사를 위해 힘써주신 고흥 주민들과 군, 경찰에게도 감사드린다"며 "오랜 세월 묵묵히 실험실을 지키고 있는 연구개발진에게 변함없는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절반의 실패에 낙담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며 "과학기술 분야에서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이며, 새로운 출발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주개발에 앞서는 나라가 미래를 선도하게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 정부는 우리나라가 명실상부한 우주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장기적인 안목에서 흔들림 없이 투자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누리호는 이날 오후 5시께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목표 고도인 700km에는 도달했으나, 탑재체인 모사체위성을 궤도에 올려놓는 데는 실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