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연은, 총재들 투자 논란에 윤리 규정 강화…"주식 보유 금지"

등록 2021.10.22 07:40:17수정 2021.10.22 08:56: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거래 금지 대상에 기업 주식, 개별 채권 등 포함
펀드 거래 시 45일 전 사전 승인…1년 이상 보유

associate_pic

[워싱턴(미국)=AP/뉴시스]지난달 28일(현지시간)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미국 국회의사당에서 청문회에 참석하는 모습. 2021.10.22.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들의 거액 투자 논란에 대해 고위 공직자의 개별 주식 거래를 제한하는 등 윤리 규정을 대폭 강화했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연준은 이같은 내용의 윤리 규정을 발표했다.

규정에 따르면 연은 총재 12명과 연준 이사 7명 등 고위 관계자들은 특정 기업 주식을 보유할 수 없게 된다. 개별 채권이나 파생상품 계약 투자도 금지된다.

이전까지 연준은 규제 대상인 은행과 금융기관 주식 거래만 금지했었다.

펀드 등 금융상품을 매수·매도할 경우 45일 전 통지해 사전 승인받아야 하며, 최소 1년간 보유해야 한다. 연준은 "금융시장 스트레스가 고조된 시기에는 펀드도 사고팔 수 없다"고 설명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성명을 통해 "모든 고위 관리가 연준 공공 임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윤리 기준을 엄격히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캐플런 댈러스 연은 총재와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는 지난해 거액의 투자 사실이 드러나 사임했다. 당시는 연준이 코로나19 경제 부양책으로 4조달러 이상 채권을 사들이던 시기였다.

캐플런 총재는 애플, 아마존, 델타항공 등 기업 주식을 100만달러 이상 거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젠그렌 총재는 화이자, 셰브론, AT&T 등 주식을 매수하고 4개의 부동산투자신탁 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됐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조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 정부 기관과 관리들이 이해충돌 회피를 포함해 최고 수준의 윤리적 기준을 지켜야 한다고 믿는다"며 개정된 규정을 지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