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철우 지사 "어선 전복사고 행정력 총 동원" 지시

등록 2021.10.22 08:27:06수정 2021.10.22 09:0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이철우 경북지사가 21일 도청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어선전복 관련 행정력 총동원 지시를 내리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2021.10.22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이철우 경북지사가 어선 전복사고의 수색과 구조를 위한 지원에 행정력을 총동원하라고 지시했다.

경북도는 지난 20일 독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어선 전복사고 직후 울진 후포수협에 지역사고대책본부를 구성하고 관계기관 등과 함께 생존자 구조 및 실종자 수색 등 사고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동해해양경찰청은 지난 20일 오후 2시 24분 독도 북동방 약 91해리 해상에서 후포선적 통발어선(72t)이 전복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이 어선은 지난 16일 오전 3시 11분 울진 후포항에서 출항했으며 한국인 3명, 외국인 6명(중국 4명, 인도네시아 2명) 등 9명이 승선해 조업 중 전복됐다.

경찰과 행정당국은 사고해역에 경비함정, 헬기 등을 동원해 수색에 나서 21일 오전 생존자 2명(중국)을 구조하고 사망자 1명을 발견했다.

사고 상황 보고를 받은 이철우 지사는 21일 "실종자 구조를 위한 수색이 시급한 만큼 인력과 장비 등 동원가능한 모든 자원을 지원하고 독도평화호, 경북202호 등 관공선과 민간 어선을 총 동원해 실종자를 수색하라"고 지시했다.

또 "수색상황에 대한 즉각적인 공유와 지원으로 실종자 가족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했다.

경북도는 25일 독도의 날을 맞아 사회·보훈 단체장들과 함께 독도 현지에서 결의대회를 갖기로 했으나 사고어선 수습을 위한 행정력 동원을 위해 안동에 있는 독립기념관으로 장소를 변경해 개최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