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교보생명, '사람중심의 이해관계자 경영' 글로벌기업에 전파

등록 2021.10.22 09:45: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ECCK 주최 웨비나서 지속가능경영 위한 경영체계·ESG 활동 소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교보생명이 지속가능성을 위한 사람중심의 이해관계자 경영을 글로벌기업들에 전파했다. 윤열현 교보생명 대표이사 사장이 주한유럽상공회의소(ECCK)가 21일 주최한 SDGs 세미나에서 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교보생명 제공) 2021.10.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교보생명이 지속가능성을 위한 사람중심의 이해관계자 경영을 글로벌기업들에 전파했다.

교보생명은 주한유럽상공회의소(ECCK)가 21일 주최한 SDGs 세미나에서 '지속가능성 달성을 위한 우수기업' 자격으로 사람중심 이해관계자 경영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을 소개했다고 22일 밝혔다.

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는 유엔이 2016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지속가능한 발전 목표'를 말한다. 빈곤·질병 등 인류 보편적 문제부터 환경 문제에 이르기까지 2030년 내 국제사회가 해결하고자 하는 최대의 공동목표라고 할 수 있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세미나는 윤열현 교보생명 대표이사 사장이 개괄적인 내용을 발표하고, 허금주 신성장추진담당 전무가 세부 사항에 관해 설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윤 사장은 "교보생명은 세계 최초의 교육보험 창안 등 설립 이래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한 지속가능경영을 실현하기 노력해왔으며 2008년 사람중심 이해관계자 경영을 접목했다"며 "이후 교보생명은 2011년 업계 최초로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하고 이해관계자를 위한 지속가능성 KPI를 설정했으며, 2015년 ESG 경영활동에 유엔의 SDGs, 즉 지속가능경영체계를 더했다"고 말했다.

이어 "교보생명의 사람중심 이해관계자 경영은 지속가능성을 지향하고 있어 ESG 요소들이 이미 그 내용에 고루 녹여져 있다"며 "올해 ESG 종합지표를 구축하고 현장점검을 실시했으며, ESG 개선과제를 도출하고 추진해나갈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환경 분야에서는 탈석탄 금융인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에 가입했고, 녹색금융 등에 3조7000억여원을 투자했다. 사회 분야에서는 오픈 이노베이션, 소규모사업장 지원 서비스 등을 추진하며 고객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거버넌스 분야에서는 외부사외이사 비율이 2021년 기준 67%를 넘고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과 ESG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