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연극 동양극장 2021' 중구문화의전당서 23일 공연

등록 2021.10.22 09:45: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구미현 기자 = 울산 중구문화의전당은 방방곡곡 문화공감 선정작 연극 동양극장을 23일 무대에 올린다. 공연의 한 장면. 2021.10.22. (사진=울산시 중구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연극 동양극장 2021이 23일 오후 5시 울산 중구문화의전당 함월홀 무대에 오른다.

‘동양극장’은 1930년 일제 강점기 시대 획기적인 극장 운영 시스템을 갖추고 경성 뿐만 아니라 순회공연을 통해 조선 전역에 연극의 대중화를 일으키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국내 유일의 연극 전용 조선인 극장이다. 그래서 동양극장은 근현대 대중극 태동의 산실로서 큰 역사적 의의를 지닌다.

이번 공연에선 이를 재현해 동양극장 최고의 흥행작이었던 ‘어머니의 힘’과 시인 김기림의 희곡 ‘천국에서 왔다는 사나이’, 두 작품 사이에 또 다른 볼거리가 될 ‘막간극’까지 3편의 작품을 보여준다.

공연은 기존 연극과 달리 공간의 한계를 무너뜨린다는 점이 특징이다. 기존 프로시니엄(무대와 객석을 구분하는 액자 모양의 건축 구조) 극장 무대 공간의 제한을 넘어 무대, 객석의 경계를 넘나든다. 배우들은 무대뿐만 아니라 공연장의 전 공간을 활용하고, 관객은 출연진의 안내에 따라 객석을 이동하며 공연을 관람하게 된다. 이러한 점 때문에 관객은 100명 남짓으로 제한된다.

공연 입장료는 전석 2만원으로 예매는 문화의전당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중구문화의전당으로 문의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