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의문점 많은 北 SLBM…수직발사관 아닌 함교서 비정상 발사

등록 2021.10.22 09:59:21수정 2021.10.22 10:2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박종승 "굉장히 비정상적인 발사 플랫폼"
브루스 베넷 "바지선서 발사 가능성 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 신형 SLBM 발사 장면. 2021.10.20. (사진=노동신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북한이 지난 19일 시험 발사한 신형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이 정상적으로 발사되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SLBM을 실전에 투입될 정도로 역량을 갖추지 못했다는 비판을 내놓고 있다.

미사일 전문가인 박종승 국방과학연구소장은 지난 21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번 전람회에서 공개된 여러 형상이나 이번에 시험한 데이터로 볼 때 탄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진전이) 됐지만 시험 제원으로 유추해보면 함교에다 설치하는 굉장히 비정상적인 발사 플랫폼을 가졌다"고 말했다.

함교란 함장이 항해 중에 함을 조종, 지휘하기 위해 갑판 맨 앞 한가운데에 높게 만든 갑판을 뜻한다.

박 소장은 "우리는 도산안창호함은 수직 발사관을 갖췄고 작전과 운영상 완전체"라며 "(북한이 우리를 따라오려면) 최소한 5년 이상 돼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 (이번에 SLBM을 발사한) 2000t급 신포함은 다분히 시험함 성격에 가까웠다고 저는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우리의 SLBM은 북에 비해 정확도가 상당히 높다. 북한은 실험을 많이 하지만 탄착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북한의 신형 SLBM 성능을 의심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북한 신형 소형 SLBM 분석 자료. 2021.10.20. (자료=한국국방안보포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의 저명한 군사 전문가인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이번 SLBM이 잠수함에서 발사되지 않았을 수 있다고 의심했다.

베넷 연구원은 이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 인터뷰에서 "북한 스스로가 사용했다고 밝힌 8.24 영웅함 잠수함은 발사관이 1개뿐"이라며 "만약 일본의 주장대로 이날 북한이 2발을 발사한 것이 맞다면 이번 미사일은 잠수함에 탑재돼 발사된 것이 아닐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된다"고 말했다.

그는 "저 역시 2발이 발사된 것이 맞다면 북한이 잠수함에 탑재된 미사일을 발사한 것이 아니라 과거와 같이 바지선과 같은 수중 기반을 사용해 발사했을 가능성이 더 크다고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