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한킴벌리, 몽골 사막화 방지…UNCCD 사무총장상

등록 2021.10.22 10:02: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유한킴벌리는 '사막화방지 우수 동영상' 공모전에서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사무총장상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유한킴벌리는 약 20여 년간 황사 발원지인 몽골에 유한킴벌리숲을 가꾸는 등 사막화 방지를 위해 노력했다. 유한킴벌리숲이 위치한 토진나르스 지역은 '끝없는 소나무 숲'이라는 뜻을 가질 정도로 소나무가 울창했으나, 1990년대 두 번의 큰 불로 황폐화돼 사막화가 가속화됐다. 유한킴벌리와 시민단체 동북아산림포럼은 2003년부터 여의도 11배에 이르는 3250㏊에 1000만 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어 숲으로 복구했다.

몽골 유한킴벌리숲에 생태타워를 설치, 사막화 방지와 숲 복원의 장관을 느낄 수 있다. 현지에서는 생태관광 코스로 명성을 얻었다. 나무심기와 숲 복원 모범사례를 배우는 학습 장소로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유한킴벌리 CSR 담당자는 "몽골 사막화 방지에 작은 기여를 해 보람을 느낀다"며 "기후변화 경각심이 커지면서 주요 탄소 흡수원인 숲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 숲과 생물다양성 보존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