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귀농·귀촌 메카'로 떠오르는 구례…9년간 4000명 유입

등록 2021.10.22 11:08:01수정 2021.10.22 12:0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0개월 체류형 프로그램·빈집 월 10만원 임대 등 파격 정책 돋보여
김순호 군수 "민선 7기 전폭 지원, 전체 세대 12%의 귀농·귀촌 유치"

associate_pic

전남 구례군 체류형 농업 창업 지원센터. (사진=구례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례=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구례군이 귀농·귀촌 정책에 힘을 쏟은 결과 귀농·귀촌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

22일 구례군에 따르면 2013년 1월부터 2021년 9월까지 9년 동안 총 2831가구 4001명이 구례로 귀농·귀촌했다.

2013년 360명에서 2014년 336명, 2015년 461명, 2016년 685명, 2017년 251명, 2018년 386명, 2019년 526명, 2020년 523명, 올해 9월까지 473명으로 매년 수백 명씩 꾸준히 귀농·귀촌 인구가 구례를 찾았다.

지난 9년간 귀농귀촌한 인구수는 구례군 8개 읍면 중 3개 면 단위 인구와 맞먹는 숫자다. 문척면 1270명·간전면 1492명·용방면 1453명이 살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적지 않은 귀촌 인구수다.

구례군을 찾는 귀농·귀촌 인구가 꾸준하게 이어지면서 정착민이 늘어난 배경에는 구례군의 남다른 귀농·귀촌 정책이 돋보인다.

우선 체류형 농업 창업지원센터 등을 통한 체계적인 지원과 월 10만 원에 빈집을 임대하는 구례정착 보금자리 등 타 지자체와 차별화된 파격적인 정책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

2017년부터 운영 중인 구례군 체류형 농업 창업지원센터는 '귀농사관학교'로 불린다.

매년 귀농·귀촌 희망자 35가구를 선발하고 10개월간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농촌이해와 농촌 적응, 농업 창업 과정 실습 및 교육, 체험 등을 원스톱으로 지원해 체계적으로 농촌정착을 돕는다.

군은 서울시, 연금공단과 MOU를 체결해 은퇴자 대상 교육도 추진 중이다.
associate_pic

전남 구례군청과 구례군의회 전경



'구례정착 보금자리 사업'은 2020년도부터 시작한 공모사업으로 5년간 임대 조건으로 빈집소유자에게 구조변경 비용 2000만 원을 지원하고, 귀농·귀촌 희망자에게는 1년간 보증금 200만 원에 월 임대료 10만 원으로 구례에서 살아볼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구례군은 현재 보금자리 21개소를 인기리에 운영 중이다.

'농촌에서 살아보기'는 귀농·귀촌인 유치를 위해 올해 처음 시행한 사업으로 1~6개월간 체험 마을에서 임시거주하며 마을 이장님과 농촌이해, 영농실습, 지역탐색, 농촌체험 등 농촌 전반의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과 지역민과의 소통 등을 경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집을 사거나 5년 이상 임차한 귀농·귀촌인에게 주택 수리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농업경영체를 등록한 귀농인은 귀농인 정착 농업시설 지원사업으로 저온저장고, 하우스 설치, 농기계 구매 중 한 가지를 선택하여 지원받을 수 있다.

주택 및 농업창업 융자지원 사업으로 연이율 2% 금리로 농업 창업자금 최대 3억 원까지, 주택 구매 또는 신축자금 7500만 원까지 융자가 가능하다.

도시민 상담, 박람회 참가 홍보, 빈집정보 구축 등을 통해 적극적인 유치 활동도 벌이고 있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귀농·귀촌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으로 민선 7기 동안 구례 전체 세대의 12%, 인구의 8%에 달하는 귀농·귀촌인을 유치했다”며 “앞으로도 체계적이고 파격적인 지원책들을 추진해 지방소멸에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