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지하철노조, 한문희 부산교통공사 사장 지명 철회하라

등록 2021.10.22 11:23:25수정 2021.10.22 12:2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문희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민영화와 외주화, 성과연봉제 도입의 책임자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한문희 부산교통공사 사장.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부산지하철노동조합은 22일 부산시에 한문희 전 철도 경영기획본부장(1급)의 부산교통공사 사장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부산지하철노조는 한문희 전 본부장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민영화와 외주화를 추진하면서 비정규직을 양산하고 철도의 공공성을 파탄 냈던 책임자로 지난 2016년 성과연봉제를 추진하고 그 과정에서 철도노조 조합원 252명을 해고 또는 징계하며 노동탄압에 앞장섰던 장본인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조합은 이런 인물을 2021년 부산지하철 사장으로 지명한 박형준 부산시장에 대해 부산지하철노동조합은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2016년 철도에서 공공성을 파탄내고 노동탄압에 앞장섰던 인물을 2021년 부산지하철 사장에 임명하겠다는 것은 박형준 시장이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즌2를 원하는 것인가라고 묻고 싶다고 전했다.

이는 박형준 시장의 말로 또한 박근혜 정부와 다르지 않을 것이다. 부산지하철노조는 부산시민들과 함께 전면적인 투쟁으로 끌어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부산시의회에서는 이런 적폐인사를 절대로 부산교통공사 사장 인사 청문회를 통과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부산지하철노조 관계자는 "오는 28일부터 한문희 사장 지명 철회 피켓시위를 시청 앞에서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후 시민단체, 진보정당, 여러 공공기관 노조와 함께 지명 철회의 당위를 부산시민에게 알리고 박형준 시장을 규탄하는 투쟁을 본격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g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