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롯데, '신격호 창업주 100주기' 맞춰 기념관·흉상 만든다

등록 2021.10.22 11:27:27수정 2021.10.22 11:4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달 3일 전후해 신격호 흉상 제막식 및 회고록 발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8일부터 22일까지 5일 동안의 추모 기간에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추모식 대신 온라인 추모관에서 신 명예회장을 추모한다. (사진=롯데그룹 제공)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롯데그룹이 신격호 고(故) 명예회장 탄생 100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기념 행사를 준비하고 나섰다.

22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지난해 1월 타계한 신격호 회장 탄생 100주년인 11월3일을 전후해 기념식과 흉상 제막식, 회고록 발간 등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현재 잠실 롯데월드타워에 신 명예회장을 기리는 기념관을 만들고 있으며, 흉상 설치도 진행하고 있다. 흉상 제작은 광화문 광장에 위치한 세종대왕 동상 등을 제작했던 김영원 조각가가 맡았다. 신 명예회장의 흉상은 롯데월드타워와 에비뉴엘을 연결하는 통로쪽인 서쪽 게이트 1층 로비에 전시될 예정이다.

롯데는 신 명예회장의 창업 스토리와 일대기를 담은 회고록 발간도 준비하고 있다. 신 명예회장은 1921년 11월3일 경남 울산에서 태어나 지난해 1월 향년 99세로 타계했다. 1948년 일본에서 먼저 껌 사업을 시작해 1967년 한국에 롯데제과를 설립하고, 제과·호텔·백화점 등 유통은 물론 건설·석유화학으로 확장해 롯데를 재계 5위로 성장시킨 1세대 창업가다.

앞서 롯데벤처스는 신 명예회장의 도전 정신을 기리기 위해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국내로 제한됐던 스타트업 육성 시스템을 해외까지 확장한다고 밝혔다. 롯데벤처스는 13개 스타트업을 선발해 5억원의 지원금과 25억원 투자, 실리콘밸리 방문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선발 기업은 다음 달 3일 '청년창업 기념식'에서 시상할 계획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창업주의 도전 정신과 기업가 정신을 상기하는 차원에서 11월3일을 전후해 탄생 100주기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