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재택치료 확진자 건강관리"…의료기관 93개소 지정

등록 2021.10.22 12:00:00수정 2021.10.22 12:4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280명 재택치료 중…재택치료키트 물량 부족 해소
28일부터 종합감기약, 자가진단키트 구성품에 추가
29일까지 현장 점검…"응급시 이송체계 세밀 점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율곡로 서울대학교병원에 마련된 서울시·서울대학교병원 재택치료지원센터에서 상황실 직원들이 재택치료환자 모니터링 업무를 하고 있다. 2021.10.08.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확진 후 자택에서 치료를 받는 확진자의 건강 관리를 위해 93개 의료기관을 지정했다.

재택치료 중 사망자가 발생한 서울에서는 24시간 응급콜을 정비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22일 재택치료 확대 적용 이후 수도권 진행상황 및 비수도권 준비상황 논의 결과를 발표했다.

일부 지자체에서 시행하던 재택치료는 지난 9월25일부터 전국으로 확대했고 정부는 10월8일 재택치료 관련 내용을 정리해 발표한 바 있다.

70세 미만의 무증상·경증 확진자는 본인이 희망하면 격리 등 거주 환경 등을 고려해 재택치료를 받을 수 있다.

현재 전국에 2280명이 재택치료를 받고 있으며 수도권 2176명, 비수도권 104명이다.

중수본은 "대부분 지자체에서 재택치료 대상자 건강관리를 위해 의료기관을 지정 또는 협의중"이라며 "현재 총 93개 의료기관이 지정됐다"라고 밝혔다.

93개 의료기관 중 수도권은 59개소, 비수도권은 34개소다. 이 밖에 전국 76개소 의료기관과 추가 지정 협의 중이다.

정부는 재택치료 대상자 건강관리 절차에 따른 의료진 역할 및 의료서비스 제공에 대한 가이드라인 교육을 실시해 건강관리가 원활히 이뤄지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중수본은 "재택치료키트는 대상자 증가에 따라 여유분을 비축할 수 있도록 공급량을 확대해 초기 물량 부족을 해소했다"라며 "28일부터 종합감기약, 자가진단키트 등 대상자의 수요를 반영해 구성품에 추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의 경우 자치구별 24시간 응급콜 목록을 정비해 작동여부를 전수 점검하고, 재택치료 대상자 전원을 대상으로 응급콜 안내 및 건강모니터링 현황을 확인하기로 했다.

서울에서는 지난 21일 재택치료를 받던 60대가 기력저하로 병원에 이송됐으나 숨졌다.

중수본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단계적 일상회복에 대비해 재택치료가 차질없이 시행되도록 하기 위해 오는 29일까지 일주일간 지자체별 추진 상황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

이를 통해 정부는 재택치료자 분류 적절성, 안내 및 물품 전달, 의료기관에서의 건강 관리, 격리 관리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중수본은 "응급상황 발생에 대비한 비상연락 및 이송체계가 신속 가동되는지도 세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