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 국회의원-전북도 예산협의회...내년도 정부예산 최다 확보 정조준

등록 2021.10.22 13:40: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2일 화상회의 통해 국회단계 대응 전략과 협력방안 논의
송하진 지사, 도 핵심사업 반영 협조를 요청하며 원팀 정신 강조
지역 국회의원, 전북도 국가예산 최다 확보 위한 적극 협조 화답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22일 전북도청에서 화상회의로 진행된 전북 국회의원-전북도 예산정책협의회 모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대해 국회가 본격적인 심사에 들어 간 가운데 전북지역 국회의원과 전북도가 한 자리에 모여 예산정책협의회를 갖고 국가예산 최다 확보를 위한 대응전략 마련에 머리를 맞댔다.

22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줌 화상회의로 진행된 예산정책협의회에는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과 도 지휘부, 실국장이 참석해 국회단계 대응 전략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모두 발언에 나선 송하진 지사는 “신산업지도 완성을 위해 꼭 필요한 핵심사업 25건의 반영과 함께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법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입법 과제에도 지역 국회의원들의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전북도는 이날 회의에서 상임위·예결위에서 신규·증액 반영시킬 사업에 대한 대응 전략과 의원별 역할 분담을 논의하고, 신산업지도 구축을 위한 핵심사업 25건의 예산 반영을 건의했다.

먼저 정부예산안에 과소·미반영된 주요 사업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지역 정치권과 상임위별로 역할 분담을 나눠서 역량을 집중하고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정부예산안에 과소·미반영된 사업 중 새만금·SOC 사업을 비롯해 산업체질 강화 및 융복합 미래신산업, 농생명산업 등 주요 분야별로 국회단계 반영이 필요한 핵심사업에 대해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산업체질 강화 및 융복합 미래신산업 분야에서는 미래·친환경 에너지를 한 곳에서 통합 실증할 수 있는 ‘재생에너지 디지털 트윈 및 친환경교통 실증연구 기반구축’의 증액 반영을 요청했다.

올해 2월 탄소소재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된 전주 탄소소재국가산단에 구축하는 ‘탄소섬유 활용 수소저장용기 시험인증 플랫폼 구축’의 예산 반영도 건의했다.

산업부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의 공통사업이며 산단 내 기업의 제조공정 프로세스 혁신을 지원하는 ‘공정혁신 시뮬레이션센터’의 신규 반영과 함께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운영’과 ‘홀로그램콘텐츠서비스 지원센터 구축’ 사업비 증액 필요성과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국회단계에서 증액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밖에 ▲전라유학진흥원 건립 사업 ▲새만금 지역 간 연결도로 건설 사업의 예타통과와 기본계획 수립비 반영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에 반영된 전북도 16개 구간의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착수비 반영 등도 적극 요청했다.

전북도는 국회 상임위·예결위 심사 일정에 촉각을 세우며 지역·연고 국회의원 등 정치권과 탄탄한 공조체제를 구축해 총력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25일 정부 예산안 시정연설 이후 상임위 심사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지역·연고 국회의원 대상으로 상임위·지역구별 정책질의서를 제공해 상임위에서 반드시 논의될 수 있도록 정치권의 협조를 적극 요청하는 한편 이날 조봉업 행정부지사가 상임위 수석전문위원을 차례로 만나 상임위별 중점사업 반영을 피력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