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네이버, 중소상공인 위해 글로벌 개인정보보호법 정보 제공

등록 2021.10.22 15:47: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프라이버시센터 사이트에 '글로벌 지원' 메뉴 개설

associate_pic

▲네이버에서 제작한 일본 개인정보보호법 준수 가이드라인(왼쪽), 체크리스트(오른쪽)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네이버는 스타트업, 중소상공인(SME)을 비롯해 사용자들이 유럽연합(EU), 미국, 일본 등 해외 프라이버시 및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한 제반 정보를 더욱 손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프라이버시 센터 사이트를 개편했다고 22일 밝혔다.

네이버는 개인정보보호 관련 인력 등이 부족한 스타트업, SME들의 개인정보보호 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왔으며, 그 노력의 일환으로 프라이버시센터 '글로벌 지원' 메뉴를 개설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개편을 통해 네이버는 프라이버시센터 내 글로벌 지원 메뉴를 오픈하고, 기존 제공하던 유럽연합(EU)의 개인정보보호 규정(GDPR) 외에 미국, 일본 등 더욱 다양한 국가의 프라이버시 및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사용자들은 보다 수월하게 EU, 미국, 일본 등의 프라이버시 및 개인정보보호법에 대한 내용과 준수를 위한 가이드라인 등의 다양한 정보를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일본과 관련해서는 일본법령 정보 뿐 아니라, 네이버가 일본 사업을 통해 확보한 노하우를 토대로 개인정보보호 준수 가이드 및 체크리스트도 제공해, 일본 진출을 고려하는 스타트업, SME 등이 보다 손쉽게 일본 개인정보보호법 준수 여부를 점검해볼 수 있다.

또한 ‘글로벌 지원’ 메뉴에서는 글로벌 진출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개인정보처리방침 작성에 참고할 수 있는 자료도 제공한다. 네이버는 외부 전문기관과 공동으로 주요 글로벌 테크 기업의 개인정보처리방침을 분석, 가장 일반적이고 공통된 내용을 위주로 표준 모델을 개발했으며, 이 내용을 스타트업 등이 영문 개인정보처리방침을 작성할 때, 이를 기반으로 사업자별 특성에 따라 수정, 활용할 수 있도록 메뉴를 통해 제공한다.

네이버 관계자는 "앞으로도 안전한 인터넷 생태계 조성을 위하여 인터넷 기업으로서 오랫동안 쌓아온 개인정보보호 관련 노하우 및 국내외 프라이버시 관련 유용한 정보 제공을 위해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