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교육청, 학습격차 해소 '키다리샘' 중·고교로 확대

등록 2021.10.24 09: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교사 약 7200명, 내년 2월까지 소그룹 지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본격적인 등교가 확대된 지난달 6일 오전 서울 강북구 번동초등학교 교실에서 학생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경록 기자 =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학생들의 학습 결손과 정서 공백을 채우기 위한 서울시교육청의 '토닥토닥 키다리샘' 사업이 초등학교에서 중·고등학교까지 확대된다.

교육청은 "학생의 무너진 학습 습관을 복원하고 정서적 측면까지 지원하는 '토닥토닥 키다리샘'을 초등학교에 이어 서울 전체 중·고등학교에서 전면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토닥토닥 키다리샘'은 중·고등학교 담임 교사가 정서 및 학습에서 어려움을 겪는 학생의 학습을 돕는 성장 지원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에 자원한 7200여 명의 담임 교사는 학생 1만7000명을 대상으로 2022년 2월까지 5개월간 지도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3명 이하의 소규모 그룹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교육 회복을 위해 교사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한 데 깊이 감사드린다"며 "'키다리샘'이 도움이 필요한 학생들을 더 많이 보살피는 학교 문화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nockro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