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90도 회전해 주차하거나 크랩 주행"…현대모비스, 차세대 車바퀴 개발 성공

등록 2021.10.24 09: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조향·제동·현가·구동 시스템을 통합시킨 'e-코너 모듈' 개발
바퀴 최대 90도 회전해 크랩 주행 및 제자리 회전 구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현대모비스가 자동차의 조향·제동·현가·구동 시스템을 바퀴 하나에 접목시켜 미래 도심형 모빌리티의 핵심 기술로 손 꼽히고 있는 e-코너 모듈 개발에 성공했다.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현대모비스가 자동차 90도 회전 주차와 제자리 회전이 가능한 차세대 자동차바퀴 기술을 개발했다.

현대모비스는 자동차의 조향·제동·현가·구동 시스템을 바퀴 하나에 접목시킨 신기술인 'e-코너 모듈' 선행개발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스티어링 휠부터 바퀴까지 기계 축으로 연결되던 기존 차량의 패러다임을 전환시킨 신기술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8년 세계 최대규모 가전전시회 CES에서 e-코너 모듈의 콘셉트를 처음 선보인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향후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들을 대상으로 실제 차량에 적용하기 위한 양산 수주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자동차에 e-코너 모듈이 적용되면 부품들 사이의 기계적 연결이 불필요해 차량 공간을 자유롭게 설계할 수 있는 점이 큰 특징이다. 휠베이스 변경이 쉬워지는 것은 물론, 도어 방향이나 차량 크기 설계도 훨씬 자유로워진다. 이 때문에 e-코너 모듈은 카페, 병원 등 맞춤형 서비스를 이동 중에 자유롭게 이용하는 목적 기반 모빌리티를 구현하는 데 필요하다.

특히, 기존 30도 정도의 회전만 가능하던 바퀴를 주차 등 필요한 경우 90도까지 회전할 수 있다. 이는 자동차를 옆으로 좌우로 움직일 수 있는 ‘크랩 주행’, 제자리에서 회전이 가능한 ‘제로 턴’도 가능케 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현대모비스의 e-코너 모듈이 탑재된 친환경 도심형 딜리버리 모빌리티 ‘엠비전 투고(M.Vision 2GO)’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e-코너 모듈은 아직까지 세계적으로 양산 사례가 없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자동차 필수 요소인 조향, 제동, 현가, 구동 시스템을 바퀴 하나로 모으는 것은 물론 주행 안정성까지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는 "2023년까지 4개의 e-코너 모듈을 통합 제어해 실차 기능 구현이 가능한 ‘스케이트보드 모듈’을 개발할 계획"이라며 "이를 2025년까지 자율주행 제어 기술과 접목해 최종적으로 PBV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