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국무부 "北 인도적 위기는 정권 책임…안보리 결의 준수"

등록 2021.10.23 04:07:19수정 2021.10.23 15:07: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유엔 안보리 결의안 효력 있어…회원국 준수해야"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이 지난 7월7일 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7.23.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미 국무부가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대북 제재 완화 거론에 선을 그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전화 브리핑에서 대북 제재 완화 필요성을 거론한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보고관 기자회견과 관련, "인도주의 상황에 대한 책임은 북한 정권에 있다는 게 간단한 진실"이라고 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아울러 "북한에 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은 여전히 효력이 있으며, 모든 유엔 회원국은 결의안에 따른 의무에 구속된다"라고 했다. 제재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는 의미다.

그는 다만 "우리는 궁핍한 북한 주민들을 상대로 인도적 지원을 가능케 하려는 노력에 참여하고 있다"라고 했다. 그는 같은 취지로 미국이 국제 사회의 대북 인도적 지원 노력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킨타나 보고관은 이날 뉴욕 유엔 본부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의 코로나19 봉쇄 등을 거론, "주민 일부가 기아에 빠질 수 있다"라며 제재 완화 필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

그는 회견과 함께 총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제재를 통한 압박을 우선시하는 접근법이 외교 공간을 제한해 북한을 더 고립시키고 인도주의·인권에 의도하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라고 평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