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연모' 박은빈, 킹 크러쉬→감정 연기…캐릭터 '완벽 소화'

등록 2021.10.23 16:06: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KBS2 '연모' (사진=KBS2 '연모' 제공 ).2021.10.23.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윤준호 인턴 기자 = 남장 여자 '왕' 역할에 도전한 배우 박은빈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KBS 2TV 월화드라마 ‘연모’에서 왕세자 '이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박은빈. 짜릿한 재미를 선사하는 그의 톱3 순간을 23일 꼽아봤다. 

◆ 차분한 카리스마로 무장한 휘의 '킹' 크러시

"나만의 용포를 입어보고 싶었다"는 마음으로 왕세자 역할에 도전한 박은빈의 변신은 완벽했다. 또 휘는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객 사건을 넌지시 암시하며, "자객의 배후가 되어 목이 잘려 나가고 싶거든 계속 그리 까부시던가"라는 서늘한 경고를 날렸다.

차가운 포커페이스로 한 방을 날린 박은빈의 사이다 연기는 그런 휘의 '킹' 크러시를 매력있게 살렸다. 

◆ 살얼음판 같은 운명 길에 선 휘의 지독한 악몽

휘가 홀로 비밀을 짊어 온 세월은 두려움과 고통까지도 익숙하게 만들어주었다. 그러나 깊숙이 자리 잡은 공포를 지우지는 못했다.

그 공포를 고스란히 투영한 박은빈의 열연은 운명을 홀로 감내해야 하는 휘의 내면을 이해할 수 있게 도왔다.

◆ 연꽃 앞에서 다시 피어 오른 로맨스 

북받치는 감정을 억누른 애절한 눈빛 연기 역시 그녀의 남다른 표현력을 실감케 한 대목. 특별한 대사 없이도 감정을 응축한 박은빈의 표정 연기는 보는 이들에게 감정선에 자극한다.

'연모'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delo41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