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 '국민취업지원제도' 9월 말 3110명·57억원 지원

등록 2021.10.24 08: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제주도청 전경. (사진=뉴시스DB)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제주도는 올해 9월 말 기준 3110명이 국민취업지원제도 수혜자로 선정되면서 총 57억4200만원을 지원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목표인원 4598명 대비 68%로, 전국 55%(64만명 목표인원 대비 35만명)보다 13%포인트 높은 실적이다.

또 참여자의 구직 의욕과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 결과, 종료자 중 532명이 취업 또는 창업하면서 취업률 74%를 달성했다.

도는 저소득 구직자 등에게 구직촉진수당과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민취업지원제도를 올해 1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국민취업지원제도는 1인당 월 50만원씩 최장 6개월 동안 구직촉진수당 지급 및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1유형과 취업지원서비스만 제공하는 2유형으로 나눠 운영되고 있다.

2유형 참여자는 1인당 취업활동 비용을 최대 195만4000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도는 내년의 경우 올해보다 50억원 증가한 130억2300만원의 국비를 확보함에 따라 지원 대상자도 1000명 늘어난 5598명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명동 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취업 취약 계층 구직자들이 생계지원과 맞춤형 취업지원 서비스를 통해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0jeon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