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버디 7개' 이태훈,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3R 단독 선두

등록 2021.10.23 18:30: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통산 3승 정조준

associate_pic

이태훈. (사진 =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캐나다 교포 이태훈(31·DB손해보험)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3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오르며 통산 3승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이태훈은 23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골프클럽(파71·7208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잡아 64타를 쳤다.

중간합계 16언더파 197타로 이태훈은 14언더파 199타로 2위에 오른 문도엽(30·DB손해보험)을 2타 차로 제치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이태훈이 이대로 순위표 가장 윗 자리를 지키면 2019년 4월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이후 약 2년 6개월 만에 통산 3번째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1번홀(파5)과 2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으며 3라운드를 시작한 이태훈은 4번홀, 6번홀, 8번홀(이상 파4)에서 버디를 낚았다.

10번홀과 11번홀(이상 파4)에서도 연속 버디에 성공한 이태훈은 나머지 7개 홀에서 파 세이브를 기록해 단독 선두 자리를 꿰찼다.

경기 후 이태훈은 "전반에 10m 정도 되는 버디 퍼트가 홀컵에 빨려 들어간 게 상승 동력이 됐다. 후반에는 핀 위치가 까다롭고, 그린이 느려져 어려움을 겪었지만, 만족스러운 플레이를 했다"고 자평했다.

이어 "최종 라운드도 핀 위치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버디 기회가 있으면 적극적으로 임하겠지만, 아닐 때에는 파 세이브에 집중하는 플레이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마지막 라운드에서 4언더파를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2라운드까지 단독 선두를 달렸던 김민규(20·CJ대한통운)는 버디를 5개 잡아냈지만 보기 3개를 범해 2타를 줄이는데 그쳤다. 그는 중간합계 13언더파 200타로 단독 3위에 자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