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힘 모아 주오" 박형준 시장 서한문

등록 2021.10.24 08:13: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김영주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장 및 참석자들이 29일 서울 종로구 창진동 광화문 D타워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사무처 현판식을 마친후 홍보물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이 2030부산세계박람회 범국민 유치 붐 조성에 적극 나섰다.

  부산시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호소하는 시장 명의 서한문을 중앙부처와 국회, 지자체 및 지자체 의회, 주요 언론사, 민간유치위원회 등 총 1339명에게 일제히 발송했다고 24일 밝혔다.

  박 시장은 서한문에서 “김영주 전 한국무역협회장을 민간유치위원장으로 모셨으며, 삼성·SK·현대·LG·롯데 등 5대 그룹 사장단이 부위원장으로 참여해 전 세계를 무대로 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에 함께 나서주기로 했다”고 밝히고 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이 이미 본격화됐다는 사실도 알렸다.

  이어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도시 결정 시기가 다가오면서 유치 열기도 점점 달아오르면서, 투표권을 가진 국제박람회기구(BIE) 170개 회원국 대상으로 한 경쟁도시와 예비 경쟁도시 간 총성 없는 전쟁이 펼쳐지고 있다”라며 이 경쟁에서 승리하려면 대한민국 전체가 하나가 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아울러 “내년 하반기 국제박람회기구의 현지실사를 거쳐 2023년 상반기에 개최지가 최종 결정되므로, 다시 한번 온 국민이 하나가 되어 대한민국의 새로운 역사를 열어젖힐 수 있도록 끝까지 힘껏 성원해주실 것”을 요청했다.

  박 시장은 또 “2030부산세계박람회는 ‘세계의 대전환’을 통해 인류가 직면한 공동의 위기를 극복하고, 인간과 자연, 인간과 기술, 인간과 사회 간 관계를 재정립해 ‘불균형과 부조화를 해소’하고 더 나은 미래사회를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저성장 시대, 세계박람회로 만들어지는 부산을 중심으로 한 동남권 메가시티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이번 서한문을 시작으로, 파급력이 큰 오피니언 리더와 기업, 각종 단체 등을 대상으로 범국민 열기 확산 동참을 지속적으로 요청할 계획이다.

  한편, 2030세계박람회 유치 신청은 이달 29일 마감된다. 현재까지 유치신청을 한 도시는 부산(대한민국), 모스크바(러시아), 로마(이탈리아), 오데사(우크라이나)이며, 2030세계박람회 개최지는 2022년 하반기 국제박람회기구(BIE) 현장실사를 거쳐 2023년 상반기에 결정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