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북도 신남방국가 시장개척 활동, 다시 활기

등록 2021.10.24 08:36: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대구무역회관에서 열린 '2021 경북도 생활소비재 인도·태국 구매자 매칭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 광경. (사진=경북도 제공) 2021.10.24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경북도의 신남방국가 시장개척 활동이 다시 활기를 띠고 있다.

24일 경북도에 따르면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 인도 뉴델리지부와 공동으로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대구무역회관에서 열린 ‘2021 경북도 생활소비재 인도·태국 구매자 매칭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에서 지역 기업들이 큰 성과를 냈다.

이번 상담회는 중산층 인구 증가로 수입 소비재에 대한 수요가 대폭 늘어나고 있는 인도와 태국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화장품, 식품, 생활소비재 품목을 대표하는 수출기업 20개사와 태국, 인도 유력 유통구매자 52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모두 104건의 수출 상담이 진행돼 529만 달러의 수출상담 성과를 냈다.

경산의 식품(분말소스, 라볶이 밀키트) 제조기업 ‘더밥(정혁식 대표)’은 인도의 ‘코리카르’사를 통해 1년간 5만 달러 상당의 자사 브랜드 제품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신발건조살균기를 자체 개발한 스타트업인 ‘스마트름뱅이(윤해진 대표)’는 태국지역 바이어와 2년간 5만 달러 등 총 25만 달러의 현장계약을 체결했다.

경북도는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가 인도 뉴델리지부의 네트워킹을 활용해 인도지역 해외구매자에 대한 섭외 및 검증을 진행해 구매력 있는 현지 구매자들이 상담회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배성길 경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 “코로나 이후를 대비해 인도, 태국 등 신남방 국가의 한국산 소비재의 수요증가에 발맞춰 개최된 시의성 있는 행사”라며 “내년 상반기부터는 미주, 유럽시장을 시작으로 다양한 해외시장 개척활동 지원 사업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