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곰팡이제거·냉난방비 지원…경기도 '아동주거빈곤가구 클린서비스'

등록 2021.10.24 09:22: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수원, 고양, 부천 시흥 22가구 대상으로 연말까지 진행

associate_pic

'아동주거빈곤가구 클린서비스'(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도가 곰팡이가 피거나 냉·난방이 안 되는 등 열악한 주거환경 속에서 거주하는 아동 가구를 대상으로 '아동주거빈곤가구 클린서비스'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시범사업은 수원, 고양, 부천, 시흥 22가구를 대상으로 연말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도, 경기도 주거복지센터, 시·군 주거복지센터가 함께 하는 사업이다.

사업 대상 가구는 최저 주거기준 미달(4인 가구 기준 43㎡ 미만), 지하·옥탑 거주 등 주거 빈곤 가구 가운데 만 18세 미만 아동이 있는 곳으로, 시·군 주거복지센터 추천을 받았다.

도는 가구당 250만원의 예산을 들여  22가구를 대상으로 ▲곰팡이·해충 제거, 도배·장판 교체, 청소, 수납·정리서비스 ▲냉난방기, 세탁기, 밥솥 지원 ▲책상, 침대 등 아동용품 제공 등을 추진한다. 시범사업이 끝나고 만족도 조사 결과에 따라 내년 사업 대상을 확대 검토할 예정이다.

홍지선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경기도에는 주거 빈곤 상태인 아동 가구 수가 약 10만가구로, 이들 대부분은 지원 정책이 절실하다. 경기도가 지역적 특성에 맞는 정책을 꾸준히 마련해 열악한 주거 공간을 쾌적하고 따뜻하게 지낼 수 있는 공간으로 앞장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주거약자와 저소득층을 위한 주거복지정책 상담소 역할을 맡은 '경기도 주거복지센터'를 경기주택도시공사(GH)에 위탁 운영하고 있다.

주거복지센터는 정부나 경기도에서 추진 중인 다양한 주거복지정책에 대한 안내뿐만 아니라 맞춤형 주거복지제도 추천, 공공임대주택 입주 지원, 주거복지 전문가 양성 등도 수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