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만난 김종인 "11월 5일 지나봐야 결심"(종합)

등록 2021.10.24 17:31: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종인 본경선 후 킹메이커 등판에 무게
李 "생각 공유되는 지점 있나 확인 자리"
金 "또 선거 경험할지 지금은 판단 못해"
尹 "김종인 도와줄듯 해" 金 "본인 느낌"
安 출마엔 李金 "제3지대 가능하겠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4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새로운 물결' 창당 발기인 대회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0.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 대선 본경선이 10여일 남은 가운데 김 전 위원장과 이준석 대표가 24일 회동, 김 전 위원장의 킹메이커로 등판 관측에도 힘이 실린다.

이 대표와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창당 발기인 대회 전 행사장 인근에서 오찬을 함께 했다.

이 대표는 새로운물결 창당 발기인대회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상시적인 소통의 자리라 특별한 의미를 부여할 건 없다"라면서도 "아무래도 선거가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전반적 사항을 상의 드리고 생각이 공유되는 지점이 있는지를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또 "언론인들이 궁금해할 만한 제안은 없었다"고 했다.

당장 당 선대위원장 제안 등은 하지 않았지만 전반적 사항을 논의하고 생각의 공유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김 전위원장 역할에 대한 언급은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위원장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11월 5일 후보가 확정되면 선대본부를 차려야 하는데 그것을 어떻게 구성할지에 대해 이 대표의 생각을 이야기 해서 들은 것"이라고 했다.

이어 "11월 5일이 경과해봐야지 내가 어떻게 결심할 거냐를 가서 이야기 할 것"이라고 말해 킹메이커로 나설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또 "나는 과거에 여러 차례 경험을 해봤고, 그 경험의 결과가 그렇게 좋지 않았기 때문에 마지막으로 또 한 번 그런 짓을 해야 하느냐, 안 하느냐 하는 것에 대해서 간단하게 판단할 수가 없다"라며 "다음 대통령 후보가 될 사람이 대통령이 돼서 과연 나라를 이끌어가는 데 확실한 비전과 계획이 있어서 그것을 지킬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후보인지 아닌지 내가 확인하지 않으면 나는 절대로 (조력 역할을) 안 한다"고 했다. 최종 후보가 누가 되느냐에 따라 결정이 달라진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원설과 관련해선 "그건 본인(윤 전 총장) 느낌이 그런 거고"라며 선을 그었다.

윤 전 총장은 앞서 "아마 경선 마치고 나면 좀 도와주실 것 같은 그런 느낌은 제가 받았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과 이 대표는 공식 출마 선언이 임박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여전히 탐탁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김 전 위원장은 "안철수 (출마) 그런 이야기는 하지도 않았다"라며 "지금 제3지대라는 게 말이 그렇지, 선거가 4개월 밖에 안 남았는데 제3지대를 해서 본선에 직접 뛰어들 용기 있는 사람이 별로 없을 거라 본다"고 했다.

이 대표는 "안 대표가 출마할 거라는 건 일고의 의심도 없었다"라며 "끝까지 후보로 뛰실지에 대해선 안그러실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안 대표께서 이번에 출마한다면 지금까지의 3지대론이나 새정치와는 다른 새로운 가치를 내야되기 때문에 그것이 무엇이 있을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