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블랙핑크 "'지구 살린다'는 공동 목표로 나아가야"

등록 2021.10.24 20:54: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블랙핑크. 2021.10.24.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K팝 간판 걸그룹 '블랙핑크'가 환경보호 행사에서 기후 온난화 등 환경 이슈에 대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는 23일(미국시간) 유튜브 오리지널을 통해 열린 구글 '디어 어스(Dear Earth)' 행사에서 특별 연설자로 나섰다.

제니는 "우리는 디지털 시대에 자라난 첫 세대이자 그만큼 특별한 세대"라며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가 공통된 문제에 당면해 있기에, 오늘 우리는 또 한 번 하나로 뭉쳤다"고 운을 뗐다.

지수는 이어 "앞으로 지구에서 펼쳐질 환경 위기에 대해 더 잘 알고 있어야 한다"며 "더 나은, 더 평등한, 지속 가능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한다. 우리의 보살핌 속에서 소중한 지구가 안전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블랙핑크. 2021.10.24.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리사는 지구 온난화가 급격히 가속화되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이대로 가면 우리가 보존해야 할 지구 자체가 사라질지도 모른다"고 경각심을 일깨웠다. 또 그는 "그렇지만 우리 세대는 결코 무력하지 않다. 우리의 목소리는 결코 간과되지 않을 거다. 우리는 중요한 발언권을 갖고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로제 역시 "우리 세대는 힘을 합쳐야 한다. 지구를 살린다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함께 나아가야 한다"며 "지구의 현 상태에 대해 끊임없이 목소리를 내자"고 강조했다.

이후 행사에서 블랙핑크는 '스퀘어 투(SQUARE TWO)'의 타이틀곡 '스테이(STAY)' 무대를 선보였다. 스크린에는 나른 바다, 광활한 초원, 청명한 하늘 등 아름다운 풍광이 펼쳐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블랙핑크. 2021.10.24.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YG는 "'내 곁을 떠날 것 같은 불안함과 곁에 있어 주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라는 곡의 테마는 지구의 환경 문제를 재고하고자 하는 이번 캠페인의 주제와 맞물려 짙은 감동을 안겼다"고 소개했다.

'디어 어스'는 기후 변화를 주제로 기획된 캠페인이다. 블랙핑크를 비롯해 프란치스코(Francis) 교황, 버락 오바마(Barack Obama) 전 미국 대통령, 순다르 피차이(Sundar Pichai) 구글 알파벳 CEO 등 세계적인 리더들이 대거 활동 중이다. 블랙핑크는 본 행사에 참여한 유일한 K팝 아티스트 참여했다.

블랙핑크는 UN COP26(기후변화당사국총회)와 UN SDGs(지속가능개발목표) 홍보대사다. 그밖에도 각종 공익 캠페인 참여,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한 기부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