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여군이 더 비싼 군복값 지불" 상원에서 시정안 발의

등록 2021.10.25 07:09: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핑크 텍스"란 별명으로 여성에 차별적 손해입혀
매기 하산 민주당의원 등 발의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민주당의 매기 하산 상원의원 (뉴햄프셔주. 왼쪽)이 상원에 도착하고 있다.  그는 공화당의원과 함께 여군에게만 비싼 군복값을 차별적으로 물리는 국방부의 현행제도를 바꾸는 법안을 발의했다. 

[콩코드( 미 뉴햄프셔주)= AP/뉴시스] 차미례 기자 = 미국 뉴햄프셔주 출신의 매기 하산 상원의원(민주당)은 미군내에서 흔히 '핑크 텍스' (여성에 대한 세금)란 별명으로 불리는 차별을 막기 위해 남성보다 비싼 돈을 주고 구입해야 하는 여군 군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새 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공화당의 조니 어니스트(아이오와주) 상원의원과 공동으로 이 법안을 최근 상정했다고 말했다.

하산의원은 독립기구인 미 연방 회계감사원(GAO)이 최근 여군이 남성 군인들보다 직접 자비로 내야하는 군복 값이 더 비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미군내의 모든 부대에서는 군복 구입비로 연간 예산을 책정해 제공하고 있지만, 일부 군부대에서는 품목에 따라서 의복값을 변제해주지 않으며 가격도 더 올리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하산의원은 성명을 발표, "나라를 위해 복무하는 군인들이 근무에 필요한 의복을 구입하기 위해서 기간 중 수천 달러를 쓰도록 강요하는 것은 말도 안되는 어리석은 처사이다. 특히 군복 가격이 유독 여성들에게만 비싼 것도 문제다"라고 밝혔다.
 
이번 법안은 국방부가 "어떤 군복 아이템이 가장 독특한 군인다운 스타일인가"를 결정하는 기준을 마련하고 , 남녀 성별에 따라서 자비로 부담하는 가격을 달리하는 차별을 폐지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국방부가 군복의 변경이나 각 부대의 군복관련 지급계획을 미리 검토하도록 의무화 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