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간실격' 박지영 "좋은 대본...다시 읽어보고 싶은 작품"

등록 2021.10.25 10:29: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인간실격' 박지영. 2021.10.25. (사진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고다연 인턴 기자 = "좋은 대본을 토대로 좋은 스태프, 연기자들과 함께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참 좋았다. 깊이 있는 작품에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다."

 JTBC 토일 드라마 '인간실격'에서 배우  '정아란'을 연기했던 박지영이 "극 중에서 배우를 연기하기도 했고, 정아란은 내게도 소중한 캐릭터다. '인간실격'은 대본에 있는 대사 하나하나가 모두 소중해서, 이 가을에 다시 한번 읽어 보고 싶은 그런 작품"이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토일 드라마 '인간실격' 최종회에서 '아란(박지영 분)'은 오랜 시간 자신의 몸과 마음을 병들게 했던 진섭(오광록 분)과의 악연에 마침표를 찍고자 했다.

부정(전도연 분)과 진아(정윤하 분)의 대화에서 아란이 진섭과 이혼을 결심했을 뿐 아니라 캐나다에 숨겨진 아이가 있다는 사실까지 솔직하게 밝히고 활동하기로 마음 먹었단 사실이 밝혀졌다. 이로써 자신의 어두운 모습을 애써 숨기고 외면하며 포장하기만 했던 아란의 삶에도 변화가 생길 것이 예고됐다.

박지영은 '인간실격'에서 화려한 삶을 살고 있는 듯 보이지만 이면에 감춰진 비밀로 인해 아파하고, 외로워하는 입체적인 캐릭터 '아란'을 연기했다. 다채로운 감정을 세심하게 그려내며 극을 풍성하게 채우는 동시에 완벽한 완급 조절을 보여줬다.

박지영은 갈등과 감정의 굴곡이 큰 고난도의 캐릭터를 깊이가 다른 연기로 완성 시켰다. 특히 가정 폭력으로 입은 상처와 모든 아픔을 홀로 감내해야 하는 고독감을 작은 표정과 눈빛 하나로도 넘치게 표현했다.

‘인간실격’을 통해 연기 내공을 아낌없이 선보인 박지영은 오는 11월 첫 방송하는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궁녀들의 최고 권력자 ‘제조상궁 조씨’ 역을 맡아 또 다른 열연을 선사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yk01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