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복세트 수수의혹' 김포시의회 사과…"시민 마음 불편하게 해"

등록 2021.10.25 10:21: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명절인사로 바빠서 금액과 출처 확인못해 불찰…죄송"

associate_pic


[김포=뉴시스] 정일형 기자 = 경기 김포시의회 의원들이 건설업자로부터 전복 세트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한 가운데 김포시의회가 공식 사과했다.
 
김포시의회는 25일 사과문을 내고 "'전복세트 수수의혹' 관련해 언론보도로 시민 여러분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드린 점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지난 추석 명절을 앞두고 김포시의회 의원들 자택으로 개인명의의 위 물품이 배달됐다"면서 "9월 임시회 회기 기간이었고 명절인사로 바쁜 일정을 소화하다보니 금액과 출처를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불찰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1일 오후 언론보도를 통해 정확한 금액 등을 처음 알게 된 의원들은 해당 물품가액을 반환하고, 국민권익위원회에 자진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포시의회는 선출직으로서 더 조심하고 단호하지 못했던 점, 불미스러운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시민에게 사과드린다"면서 "시민 여러분의 의구심이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깊이 성찰하고 주의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포경찰서는 지난 21일 김포시의회 의원들이 지역 모 건설업자로부터 전복 세트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내사에 착수했다.

전체 김포시의원인 12명은 추석 연휴를 앞둔 지난 9월 초 택배로 30만원 상당의 전복세트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전복 세트는 김포도시관리공사가 추진중인 김포 내 산업단지 조성 사업에 참여하는 한 건설사 관계자가 각 시의원 자택으로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의원들은 최근 언론 보도에서 이 같은 내용이 제기되자 전날 해당업자의 계좌로 전복세트 비용을 입금한 뒤 국민권익위원회 절차에 따라 시의회 의장에게 이 사실을 자진 신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